logo

14년 연구와 소재 개발의 결실, 테일러메이드 펜타 골프볼


거리와 컨트롤이 뛰어난 5겹 구조의 신소재

balls_accessories_12.jpg


 


자신의 학문과 열정을 1.68인치의 골프볼에 쏟아 부은 코리안-어메리칸 과학자가 있다.


골프용품 생산의 메카라 불리는 캘리포니아 칼스배드 테일러메이드 본사에 14년째 근무하고 있는 김현진 박사는 올해 테일러메이드에서 출시한 펜타 볼을 개발한 장본인이다.


 


골프업계에서는 펜타볼의 출현에 전세계의 골프볼 시장을 흔들고도 남을 대혁신으로 관심이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펜타볼의 탄생 배경에는 골프업계와는 너무 무관할 것 같은 고분자 공학박사 김현진이 있어 더욱 빛이 나는 것인지 모른다.


김 박사는 한양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를 마친 후 89년 미국에 왔다.


오하이오주 클리브랜드대학에서 고분자공학 박사학위를 받은 후 미국 제너럴일렉트릭에 근무하다가 97년 테일러메이드에 입사해 골프볼만을 위한 연구에 몰두해 왔다.


신소재 개발을 통해 만들어진 골프볼을 테일러메이드가 보유한 갖가지 장비와 분석기 등을 통해 쪼개고 누르고 로봇을 통한 히팅 시험을 하고 나서야 그의 첫 작품을 시장에 내놓게 되었다.


김박사가 전공한 고분자란 모든 물체를 이루고 있는 분자들을 말하는 것으로 세포조직들이 모여 사람의 몸을 이루듯이 골프볼 역시 작은 분자들로 이루어진 분자 구조로 되어 있다. 결국 좋은 골프볼을 위해서는 반드시 뛰어난 소재가 개발되어야 한다는 것이 김박사가 오랫동안 연구에 몰입했던 이유이다.


 


결국 입사 14년만에 테일러메이드의 펜타볼이라는 결실을 세계시장에 출시한 것인데, 그 특징은 특허기술이 포함된 5겹 구조의 볼이라는 것이다


 


김박사는 볼의 안쪽 소재들은 볼의 거리를 결정짓고 외피는 스핀이나 컨트롤을 결정 짓는다. 골퍼는 볼을 칠 때 클럽 면에 닿는 순간에 느끼는 감각으로 볼의 좋고 나쁨을 판단하는 오류를 범한다.”고 지적하면서 거리는 얼마든지 늘릴 수 있지만 거리만 좋다고 스코어를 줄일 수는 없기 때문에,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 펜타볼을 개발하게 되었다.”라고 한다. 기존 볼들의 장단점들을 분석하고 장점들만을 모아 이를 극대화한 펜타의 성능은 신소재를 결합한 볼의 혁명으로 불린다.


일반적으로 골퍼들이 느끼는 볼의 감각은 실제로 분석한 볼의 성능과는 많은 차이를 보인다.


 


balls_accessories_13.jpg



볼은 클럽의 종류에 따라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인다.


드라이버는 볼의 가장 중앙부부터 5겹에 이르는 모든 부분에서 영향을 받고 숏아이언이나 웻지 같은 경우에는 볼의 바깥 두 겹에 영향을 받는다.


바깥 커버의 우레탄 소재는 부드러우면서도 쉽게 스크레치가 나지 않도록 단단한 소재가 채택되었고, 가장 안쪽의 두 겹은 골프볼에서 처음 채택된 특허기술로 테일러메이드가 연구 개발한 열매가 바로 이것이다.  


결국 5겹 볼은 과학의 결정체이자 어떤 볼과도 비교할수 없는 새로운 도전이자 새로운 결과로, 골프볼에 과학을 실어 날리는 혁신을 불러왔다.


 


김박사는 미국골프협회 규정을 준수하면서도 거리를 더 보내고 컨트롤을 잘 할 수 있는 소재 개발과 이를 상품화하기 위한 연구에 몰두해 왔다.


결국 테일러메이드 펜타볼의 출시로 보기 플레이어에서부터 프로 선수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코어를 내는 사람들이 사용하기 편리한 볼이 출시되기에 이른 것이다.


김박사가 받은 볼 관련 특허는 14, 그리고 출원중인 특허가 55개이다.


45.68그램과 1.68인치의 작은 골프볼에 너무나 큰 자신의 인생을 건 김박사는 골프볼 중의 볼로 이름을 높여가고 있는 펜타볼을 통해 스스로 최고의 볼을 만들었다는 남다른 자부심이 느끼고 있다.


 


팬타볼은 미국에서 가장 비싼 가격인 43달러 수준이지만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인기를 구가하고 있으며 프로샾 역시 주문을 하고 기다리는 형편이다.


아들만 둘을 둔 김박사는 샌디에이고 한인천주교회에 출석하며 한 달에 한 번 정도 필드에 나가는 보기 플레이어로 잦은 해외출장과 연구작업으로 필드에 자주 나가지 못해 아쉽다고 말한다.



 


Taylormade Penta Ball:


A Fruit from 14 Years of Experiments and Developing Materials


- New Material of Five Layers with Distance and Control


 


There is a Korean-American scientist who has devoted all his knowledge and passion to a golf ball of 1.68 inch in its size. Dr. Hyun-Jin Kim has worked for fourteen years for the head office of Taylormade in Carlsbad, California, which is called the mecca of golf products manufacture. He is the person who developed Penta Ball introduced by Taylormade this year.


 


The golf industry is getting more and more excited at the introduction of Penta Ball, regarding it a great revolution that will certainly shake the worldwide golf ball market.


In the background of the birth of Penta Ball is Hyun-Jin Kim, Ph. D of High Polymer Engineering, who appears to be irrelevant to golf industry. And this may be making the development of Penta Ball shine.


Dr. Kim came to America in 1989 after getting a master degree at Hanyang University.


After acquiring a Ph. D of High Polymer Engineering at the Cleveland State University in Ohio State, he worked for General Electric and then became a member of Taylormade in 1997 to devote himself to developing golf balls.


Before the introduction of his first product, Dr. Kim have used golf balls made through development of new materials to conduct various experiments of splitting and compressing golf balls with various equipments and analyzers and heating them with robots that Taylormade retains. The high polymer, which Dr. Kim studied specially, means molecules that compose all objects. Like cells compose a human body, a golf ball consists of molecule structures made up of small molecules. After all, excellent materials are prerequisite to a good golf ball. This was the reason Dr. Kim has been absorbed in R&D so long.

balls_accessories_14.jpg


 


He finally introduced the fruit of Penta Ball to the world market 14 years after entering Taylormade. The ball features the five-layer structure representing patented technologies.


 


“The inner materials of a ball determine the distance while the outer ones do spin or control. Golfers often make a mistake to judge the quality of a ball only by the feeling at the time of contact with club face.” said Dr. Kim. “You can increase distance as much as you want, but the distance itself cannot decrease your score. So, we came to develop Penta Ball in order to improve such problem.” The performance of Penta Ball which was maximized through analysis of merits and demerits of existing balls and combination of their merits is called a revolution of a golf ball that combines new materials.


Generally, there are big differences between golfer’s feeling of a ball and the actual performance analyzed.


 


A golf ball reacts differently according to clubs.


A driver is influenced by all components from the very core to five layers of a ball while a short iron or wedge is influenced by the two outer layers.


For the outer part, a hard urethane was applied so that if feels soft and does not gather scratches easily. The two outer layers feature the patented technology applied to a golf ball for the first time, which is the fruit of R&D of Taylormade.


After all, the five-layer ball is a crystal of science, a new challenge and a new result that cannot be paralleled by any other balls. It brought about a revolution that flies a ball loaded with science.


 


Dr. Kim has devoted himself to development and production of materials that follow the USGA rules and have more distance and control at the same time.


With the introduction of Penta Ball, now we have an easy-to-use ball for various levels of golfers from bogey players to professionals.


Dr. Kim retains 14 patents related to golf ball, and 55 patents are pending.


Dr. Kim, who staked his life on a small golf ball with 45.68 gram in weight and 1.68 in size, is feeling a pride that he produced a best ball which is getting more fame as the ball of the balls.


 


The price of Penta Ball is around $43, which is the most expensive in America. However, it is so popular that supplies do not catch up with demands. Pro shops are waiting for a while after ordering Penta Ball.


Dr. Kim has only two sons and attends the Korean Catholic Church in San Diego. He is a bogey player who goes to the field once a month, and says that he feels sorry that he cannot go to the field more often due to frequent business trips overseas and researche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DuoTrac의 제조업체 Coah Labs 의 첫 스마트 골프볼 file pgamedia 2017-05-08 890
18 Starting Time® Varick™ 골프볼 출시 file pgamedia 2016-09-08 1629
17 Cliqgear 사가 내놓은 Cliqgear 3.5+와 Rovic Swivel file pgamedia 2016-05-05 2072
16 HJ 장갑, 공기역학을 고려해 비거리는 늘리고 샷을 정확하게 pgamedia 2016-02-05 2197
15 레더 업! (Leather Up!)-Sun Mountain 골프백 file pgamedia 2016-01-19 2596
14 넥스벨트 소속 투어프로 케빈 나 선수 pgamedia 2015-06-09 3337
13 Cart Buddy file pgamedia 2014-03-14 3998
12 Heaven Golf Shoes file pgamedia 2014-03-14 4451
11 스켓쳐 의 Go Golf 기술 file pgamedia 2014-03-14 4006
10 2013 여름, 골프 버디 VT3 출시/세계 최초로 음성과 터치가 되는 골프 GPS file pgamedia 2013-07-24 7146
9 Volvik Staffer Chella Choi Earns Top 5 Finish At Wegmans LPGA Major Championship file pgamedia 2013-07-24 8098
8 World's First Anti-Slice Golf Ball-Polara Ball file pgamedia 2012-09-14 5241
7 아디다스 콤포트 골프 슈즈 pgamedia 2011-01-02 4613
6 더 쉬운 골프 여행/트레인 리액션 디바이스 file pgamedia 2010-10-01 4859
5 Bat-Caddy, PGA 제품쇼에서 첫선 file pgamedia 2010-04-29 5399
4 New Bag Specific to the Micro Cart™ file pgamedia 2010-04-25 5330
» 14년 연구와 소재 개발의 결실, 테일러메이드 펜타 골프볼 file pgamedia 2010-04-19 5088
2 Bat-Caddy Exhibited 2010 Model Electric Golf Push Cart Line-Up file pgamedia 2010-04-16 6416
1 이시가와, SRIXON® 골프볼 사용 file pgamedia 2010-04-15 54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