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213.505.6636 kyang@kpgatour.org

Golf Lesson

40대 초반 클래스A 도전10년 만에 PGA 멤버 /Leonia Kim/ Member of PGA

Author
kyu yang
Date
2019-01-10 19:30
Views
287
한번 시작하면 끝을 봐야 하는 근성있는 골프 지도자
40대 초반 클래스A 도전10년 만에 PGA 멤버


PGA, A 클래스 멤버인 리오 김(leoniakim.com)프로는 성공적인 의류 사업가로 살아오다 40대 초반 PGA 클래스A 멤버에 도전, 지난해 정식 멤버가 되었다.
서울 출생인 그녀는 예원예고 졸업 후인 1981년 이화여대 피아노과에 진학했다. 모교 대학원 재학 중 시민권자인 남편을 만나 결혼해 1985년 LA로 왔다. 1987년 USC 음대 대학원에 진학했지만 LA다운타운에서 원단•의류사업을 하던 남편의 권유로 이듬해 FIDM에서 디자인 공부를하고 발군의 실력을 나타내며 사업은 더욱더 승승장구했고 90년대 중반 김프로 부부는 인도네시아에 현지공장을 건립해 사업체 확장을 꾀했다. 그렇게 인도네시아로 사업기반을 옮길 무렵 모친의 권유로 처음 골프를 시작했다.
워낙 운동에 소질이 있었던 김프로는 골프 시작한 지 1년 반쯤 지나니 싱글을 치게 되었다.
그도 그럴것이 매일 하루 5~6시간씩 연습에, 1주일에 꼭 2~3번은 라운딩을 했고 개인 레슨도 꾸준히 받았으니 당연한 결과 일지도 모른다.
김프로는 저소득층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골프레슨 봉사활동을 하면서 골프 지도자가 되고 싶은 마음을 갖게 되었고 이왕 시작한 골프이니 공식으로 인정받는 전문가가 돼 보자 싶어 PGA 클래스A 멤버에 도전하게 된것이다.
PGA 멤버가 되기 위해서는 필드 에서 치르는 실기 테스트를 통과해야 하고 골프티칭에 관련된 이론부터 골프클럽 운영, 코스 디자인, 대회운영 등 골프 전반에 관한 이론 및 실무 능력를 공부해야 하고 레벨를 하나씩 이수하기 위해 각각의 테스트를 통과해야만 한다.
그리고 PGA, A 클래스멤버가 근무하는곳에 2년이상을 일을 해야 하는 조건등 까다로운 과정이 결코 쉽지만은 않았다.
김프로는 4~6년의 시간과 1만5000~2만달러의 비용이 소요되고 견습생의 15% 내외만이 최종멤버가 되는 과정의 모두 이수하기란 정말 고난의 길이었다.
한국인 프로 지망생들은 영어와 생업에 어려움이 있어 시작했다가도 끝을내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골프클럽에 취직해 캐시어부터 일하면서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사회경험을 하고 이를 통해 겸손하고 감사하는 마음을 배우게 되었다.
이후 오전엔 골프클럽에서 일하고 퇴근 후엔새벽까지공부하느라 컴퓨터 앞에 앉아 있는 일상이 수년간 이어졌고 마침내 지난해 레벨 3최종테스트를 통과하고 PGA 클래스A 정식 멤버가 됐다.
잘 가르치고 싶어 티칭프로가 된 것이니 이왕이면 하나라도 더 잘 가르쳐줘야 직성이 풀린다는 김프로의 수업은 제 시간에 끝나는 법이 없다. 학생이 열심히 햇는데도 진전이 없으면 렛슨시간이 지나도 끝까지 잡고 스윙을 마무리 해야 직성이 풀린다
물론 이러다보면 학생들의 수업이 뒤로 밀리지만 30분정도씩 띄어 넉낙하게 스케쥴을 잡기때문에 가능한일이다,
렛슨은 드라이버나 아이언 스윙만을 가르치지 않는다. 스윙도 중요하지만 숏게임이나 퍼팅까지 클래스동안에 모든 스윙을 함께 한다.
수업시간내에 학생들의 실력에 맞는 맞춤스윙을 하고 반드시 결과가 나와야만 수업을 마무리한다.
학생들은 자신의 스윙을 잘는것을 비디오를 통해서 화일을 주고 확인하고 교정하게 한다.
PGA의 과정을 마치고 공식멤버가 되었으니 그만큼 더 많은 책임감을 따르게 한다는 이론이다.
현재 리오 김 프로는 3년 전부터 일하고 있는 실마 엘카리소 골프 코스(elcarisogc.com)에서 헤드프로로 근무하며 초등학생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의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그녀의 꼼꼼하면서도 전문적인 레슨에 반한 수강생들의 입소문을 듣고 찾아오는 이들이 대부분인데 올 여름엔 주니어 캠프를 맡아 가르치며 호평을 받기도 했다. 스윙플렌에 특별한 이론을 가지고 있는 김 프로는 엘카리소 골프클럽에서 학생을 지도하면서 엘카리소 골프장의 좋은점으로 라크라센터나 밸리근처에서 가까워 이동이 용의하고 18홀의 골프 코스에 드라이빙 레인지와 숏게임 연습에 이르기 까지 완벽하게 갖췄으뿐 아니라 가격 또한 저렴해 최고의 훈련장소로 꼽았다.
문의213-272-3301 leo@leoniakim.com


Leonia Kim: A Gritty and Persistent Golf Teacher who challenged herself into PGA Class A and became a member in her 40’s.


Leo Kim (leoniakim.com) is a PGA, A Class Member who dedicated earlier parts of her life into fashion industry. She was a businesswoman for many years, but challenged herself into PGA Class A membership in her early 40’s and became a full member last year.
Born in Korea, she went to art school for junior high and high school, then went into Ehwa University as a Piano major in year 1981. She married a Korean-American man during her college days, and moved to Los Angeles in year 1985. In 1987, she enrolled herself into USC for a master’s in music, but ended up at FIDM due to her husband’s recommendation, who was running a fabric business. She displayed her prowess in fabric design, and their family business was thriving; they opened up a factory in Indonesia during 90’s to expand their business. It was at this time in Indonesia that she picked up golf, and because she was very gifted physically, she was in single digits only after one and half years of playing.
Perhaps it was a natural result; she was always practicing 5-6 hours per day, and she was doing rounds 2-3 times a week, on top of receiving personal lessons. And she herself started giving lessons to low income youth, which inspired her desire to become a certified instructor, and because she wanted to be a true professional, she challenged herself to PGA Class A membership.
PGA Class A membership requires a written test, which encompasses theory and management skills such as golf teaching theory, golf course management, course design, tournament management, etc. And there are tests for each level that a prospective member needs to pass. Moreover, he or she needs to have minimum 2 years of work experience at a facility led by a PGA Class A member.
It often requires 4-6 years of time and $15,000-$20,000 for one to become a member, and even then only 15% of the applicants actually become a member. Many Korean-American who desire to be a member fail due to their lack of English skills or finances.
But Kim learned to have humility and gratitude as she started out as a part-time cashier at a golf club. She would often work during the morning and then study till nighttime to become a golf professional; after a few years of perseverance, she finally passed the final level (level 3) testing and became a full Class A member.
In her own words, she became a teaching professional so that she can teach well; hence, her lessons often last longer than scheduled time, because she wants to make sure her students learn something from each lesson. She extends her lessons so that they make progress; and hence, she makes sure to have some extra time in between her lessons. Yet even then, some lessons get delayed.
Kim’s lessons are not limited to driver or iron swings; she knows the importance of swings, but she teaches all aspects of golf game during her class, including short game and putting. She customizes each lesson according to her student’s skill level, and she only finishes the lesson when there is a progress. Then she gives them video recordings of each lesson, so that they can examine themselves through video file and improve on their own. Kim says that because she is an official PGA teaching professional, she has more responsibility to live up to her membership.
Currently Leo Kim is a head teaching professional at El Cariso Golf Course in Sylmar (elcarisogc.com) where she has been working for 3 years, and her students range from elementary students to seniors in their 70’s. Many come to her through word of mouth reputation on her professionalism and precision, and last summer she led a junior golf camp which got great reaction from the attendees. She has a special theory in swing planning, and she loves teaching at El Cariso because it is strategically located between La Crescenta and Valley, making it easier for students to come. In addition, she considers El Cariso as a great training course, because it features a full 18-hole golf course as well as practice facility with driving ranges and short game practices, all the while offering a reasonable pricing.
Contact: 213-272-3301 leo@leoniak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