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First Win in 2016 For Lydia Ko at Kia Classic

조회 수 2526 추천 수 0 2016.04.05 06:51:01

First Win in 2016 For Lydia Ko at Kia Classic

Carlsbad, CA (Woo Lee/Golf Champion)– Lydia Ko made three birdies on her final three holes to pull away from the field at the Kia Classic, finishing four shots ahead of Inbee Park for her first LPGA victory of 2016. It was also the 11th career LPGA win for Ko, who had won on the European Tour's New Zealand Women's Open in February.

 “I’ve been playing consistently well so I’m really happy with that,” said Ko (68-67-67-67 = -19 269) “It’s good to see the hard work we’ve put in the off-season pay off.“

Ko started the final round at 14-under par, three shots ahead of her nearest challengers Brittany Lang, Sung Hyun Park, and Jenny Shin, and opened with birdies on three of the first five holes to increase her lead to six shots. After a bogey on six, Ko made birdie on 9 and appeared to be cruising to victory before a bit of bad luck on the tenth hole.

Ko’s approach to the green on the par-5 10th green came to rest in a pitch mark just short of the green. Only about 15 feet away from the hole, Ko attempted to putt the ball, only for the ball to pop straight up  and down, striking her putter on the follow through. The double hit led to a penalty stroke, but Ko was able to salvage the hole by making the tricky 8 foot bogey putt.

 “I don't think I've ever double-hit it, especially with a putter before,” said Ko of the penalty stroke. “But fortunately I was able to make the second putt.”

 “I think that was kind of the turning point,” Ko continued. “If I didn't make that, I think that I might have switched things around a little bit.”

Meanwhile, Inbee Park had started the round four shots behind Ko. Playing two groups ahead of the final group, Park steadily closed the gap with three birdies and zero bogeys on the front nine. Following Ko’s bogey at 10, Park closed the gap to just two shots when she birdied the par-3 14th, and closed the gap to just one with another birdie on 17 that got her to 15-under. However, she was unable to make birdie on the 18th to tie Ko for the lead, and Ko made three straight birdies to close the tournament in strong fashion.

 “Nothing is impossible, and obviously on this golf course anything can really happen,” said Park (67-69-70-67 = -15 273) of her comeback attempt. “I gave it my best, but it is hard to be four behind Lydia going into the final round. I think I was just maybe too much behind.”

KLPGA member Sung Hyun Park, who was playing on a sponsor’s exemption, finished tied for fourth at 11-under par with Jenny Shin. Hyo Joo Kim finished one shot further behind in a tie for sixth at 10-under.

Ko’s victory at the Kia Classic is the 11th of her short career, including her two wins as an amateur. Ko has now won five times when she slept on a 54-hole lead and continues the dominant start to her career in just her third year on Tour. The win reaffirmed her position as the top player in the world heading into the first major championship of the season at the ANA Inspiration.

 

 

 

 

리디아 고, 기아 클래식에서의 2016 우승

칼스베드, 캘리포니아 기아 클래식에서 리디아 고는 마지막 3홀에서 3개의 버디를 잡았다. 2016 LPGA에서의 우승을 박인비보다 4 앞선 기록으로 마치게 되었다. 지난 2 유러피안 투어 뉴질랜드 여자 오픈에서 우승한 리디아 고에게 LPGA 통산 11 우승컵을 안았다.

리디아 고는 경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일정하게 해내어서 굉장히 기쁘다,” (68-67-67-67 = -19 269) “오프 시즌 열심히 노력했던 성과를 이루게 같다” 말했다.

리디아 고는 14 언더파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했고 그의 가장 가까운 경쟁자들인 브리타니 랑, 박성현 그리고 제니신보다 3 앞서 있었다. 6샷으로 가장 앞서기 위해 5홀의 3개를 버디로 잡아냈다. 6홀에서의 보기 후, 9홀에서 버디를 잡아내고 10 홀에서의 불운을 잡기도 전에 우승을 향해 나아갔다.

10번째 그린 5에서 리디아 고의 어프로치는 그린에 아주 조금 미치는 피치 마크 안에서 멈췄다. 홀에서 불과 15 피트 떨어진 거리였고, 리디아 고는 공을 살짝 옮기기 위해 퍼팅을 시도했고  마무리 동작에서 퍼터를 스트라이크했다. 더블힛으로 벌타를 얻었지만 리디아 고는 8 피트 보기 퍼팅을 해냄으로써 홀을 살려냈다.

리디아 고는 전에 퍼팅으로 더블힛을 했던 적은 없는 같다,” “하지만 두번째 퍼팅을 해내서 다행이었다.” 벌타에 대한 언급을 했다.

리디아고는 계속해서 순간이 정말 중요한 순간이었던 같다,” “두번째 퍼팅을 해내지 못했다면 모든 조금씩은 바뀌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박인비는 리디아 고에게 4 뒤쳐진 기록으로 라운드를 시작했다. 마지막 그룹에 그룹 앞서 경기를 박인비는 3개의 버디와 0개의 버디로 격차를 조금씩 줄여갔다. 10홀에서 리디아 고의 보기 후, 박인비는 3,14 버디를 잡아냄으로 2타차로 바짝 뒤를 따랐고, 17홀에서 다른 버디를 잡아내어 15 언더파, 1타차이로 격차를 확실히 좁혔다. 하지만 18홀에서 버디를 잡아내지 못했고, 리디아 고는 토너먼트를 종결시킬 연속 3 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박인비는 불가능한 것은 없고, 골프 코스에서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있다” (67-69-70-67 = -15 273) 말했다. “최선을 다했지만, 마지막 라운드에서 리디아 고에게 4 뒤쳐 있던 것은 따라 잡기엔 너무 힘들었다.”

KLPGA 멤버인 박성현은 제니 신과 함께 11 언더파로 나란히 4위에 이르렀다. 김효주는 10언더파 6위로 경기를 마감했다.

리디아 고의 기아 클래식에서의 우승은 아마추어로서의 우승을 포함, 통산 11번째이다. 리디아 고는 5번의 우승을 왔으며 투어에서의 3년밖에 안되는 경력이지만 계속해서 당찬 도약을하고 있다. 이번 우승은 인스퍼레이션에서의 메이저 챔피언십을 향한 세계의 정상에 있는 선수로서 리디아 고의 입지를 굳힌 것이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file pgamedia 2017-08-09 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