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로우 투 로우/맥파웰박사

조회 수 1547 추천 수 0 2016.09.08 16:48:11

Low to Low
 
A shot that troubles many golfers is the short pitch from just off the green.  Nothing is more frustrating than being less than 10 feet from a pin and not being able to get it inside of a couple of feet - or worse, hitting a poor shot that leaves you even farther away from the hole.  For short shots around the green, the key is often simplifying the club choice or playing a shot with spin that happens most consistently with a stroke that stays low to low.
 
As you evaluate what shot to play from around the green, there are a few variables to consider: the lie (fluffy, clean, downgrain, into the grain), the loft required to get your ball to your landing spot, the landing spot itself, the rollout needed, and the type of spin that will allow that rollout to happen.
 
The variations of shots that you can play and how each are executed and why could take up an entire book, but for today, let's just work on the short pitch - a shot within 10 feet of the green with less than 10 feet of green with which to land the ball and make it stop.  If you have a clean lie and only need to carry the ball a foot or two, most professionals will use a 9-iron with a small putting stroke to get the ball moving and rolling toward the hole.  You can use a similar, though slightly longer, stroke with a sand wedge if you have a clean lie and are trying to carry the ball a bit farther in the air - provided that your hands remain in front of the ball at impact so that the shaft leans enough to keep the face's loft consistent.  Not keeping the hands forward because a player tries to lift the ball in the air is quite common in short shots; and the leading edge of the club often makes contact with the ball, causing the dreaded "bladed wedge."  Having taught students for more than a decade, I can tell you that the possibility of this bladed shot from around the green is what causes most golfers to choose the wrong shot and the wrong club, and often creates "fixes" in their technique that only amplifies poor performance.
 
To impart the spin needed to control a short pitch, the key really is a short stroke that stays low to the ground, backward and forward, as it accelerates through the ball.  Low to low helps to keep the leading edge below the ball, so that the grooves on the club can impart proper spin.  For those ticklish downhill pitches from just off the green, a very small stroke with acceleration through the ball - using a lofted club - gives you the best ability to control the shot and get it close to the pin.  Lofted shots are much harder - and lead to much more inconsistency - because of the tendency to take a bigger swing that decelerates into the ball.  So, if you're looking for a short pitch around the green that you can control, think low to low with a shorter stroke that allows you to accelerate through.
 
In summary, to get the ball close from just off the green, select a club that gets the ball in the air only as much as is needed to land the ball on the green, keep the hands leading through a short stroke that stays low to the ground backward and forward, and accelerate through the ball to impart the spin that will give you the control you need to hit it close every time.
 
로우 투 로우
 
많은 골퍼들을 곤경에 빠뜨리는 샷은 오프 그린에서의 짧은 피치이다. 핀에서 10피트도 안 떨어진 거리에 공이 멈추거나 몇 피트 내에서 샷을 성공시키지 못한 것보다 더 답답하고 화나는 일은 없다. 더 심한 경우는 샷을 망쳐서 홀에서 공이 더 멀리 떨어지는 경우다. 그린 주변에서의 짧은 샷을 위해서는 가끔 클럽 선택을 단순화 시키는 것도 좋고, 로우 투 로우를 유지하는 스트로크 때 나오는 스핀을 이용한 플레이도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린 주변에서 어떤 샷을 해야 하는지 분석할 때 몇 가지 고려해야 하는 것들이 있다: 라이 상태 (플러피, 클린, 다운그레인, 인투 더 그레인), 착지 지점에 공을 안착 시키기 위한 로프트, 착지 지점, 롤아웃 그리고 롤아웃이 되게 하는 스핀의 종류이다.
 
플레이 할 수 있는 다양한 샷들과 각 샷들이 어떻게 작용하는지 그리고 왜 책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지 알아볼 것들이 많지만 오늘은 쇼트 피치 볼을 그린의 10피트 안에 떨어뜨려 멈추게 하고, 그린의 10 피트 이내에서 하는 샷 에 집중하도록 하자. 라이 상태가 깨끗하고 볼이 2피트 이내 정도만 움직이면 되는 상황이면 대부분의 프로들은 볼을 움직여 홀쪽으로 굴러가도록 하기 위해 9 아이언을 써서 작은 퍼팅 스트로크를 한다. 라이 상태가 깨끗하고 볼이 살짝 멀리 있을 때는 샌드 웨지로 비슷한 스트로크를 하되 살짝 길게 한다. 임팩트 시에 양손은 볼의 앞쪽에 위치해 있어 샤프트가 페이스의 로프트 일관성을 유지시키기에 충분히 기울어지도록 한다. 플레이어가 볼을 공중에 띄우려고 하기 때문에 양손이 앞쪽에 위치해 있지 못하는 것은 쇼트 샷에서 너무 흔한 일이다그리고 종종 클럽의 리딩 엣지가 볼에 닿는데 이렇게 되면 “bladed wedge”가 발생한다. 10년 넘게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내가 해줄 수 말은 그린 주변에서의 이 블레이디드 샷은 많은 골퍼들이 올바르지 않은 샷과 클럽을 선택하게 하고, 실력을 떨어뜨리는 기술이 습관이 되어 버리도록 하기도 한다.
쇼트 피치를 컨트로 하기 위해 필요한 스핀을 주기 위해서 정말 필요한 것은 땅에 낮게 유지되는 쇼트 스트로크다. 로우 투 로우는 리딩 엣지가 볼 아래 유지되도록 함으로써 클럽의 그루브가 적절한 스핀을 줄 수 있다. 오프 그린에서의 이 아슬아슬한 다운힐 피치들을 위해서 매우 작은 스트로크 로프트 된 클럽을 사용하는 는 샷을 컨트롤 하기 위한 최상의 도움을 주고 핀에 가깝에 붙일 수 있도록 한다. 로프트된 샷은 훨씬 어렵고 일관성을 유지 시키기가 더 힘든데 이는 볼의 속도를 줄이는 큰 스윙을 하려는 경향 때문이다. 따라서 그린 주변에서 컨트롤 할 수 있는 쇼트 피치를 찾고 있다면 더 짧은 스트로크를 통한 로우 투 로우를 고려해 봐라.
 
결론을 맺는다. 오프 그린에서 볼을 가까이 붙이기 위해서는 볼을 적당히 띄워 그린에 잘 안착 시킬 수 있는 적절한 클럽을 선택해야 한다. 앞뒤로 땅에 낮게 유지되는 쇼트 스트로크를 연습하고, 필요한 컨트롤을 할 수 있게 하는 스핀을 주기 위해 볼에 가속을 붙여 보도록 해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16 오즈 플레이-Jane Rosenberg, PGA file pgamedia 2017-03-07 1074
» 로우 투 로우/맥파웰박사 pgamedia 2016-09-08 1547
14 그린 주변에서 쉽게 샷하는 방법 – Adam Farino, PGA file pgamedia 2016-07-05 1659
13 완벽한 피쳐를 위해서 file pgamedia 2016-07-05 1392
12 칩샷을 퍼팅 스트로크하듯이:Tony Brooks, PGA Master Professional pgamedia 2016-04-05 2107
11 100야드 이내 숏게임 공략법-Skip Van Matre file pgamedia 2014-12-16 3636
10 어려운 상황에서 로브샷을 치는 법/맥파엘 박사 file pgamedia 2014-04-03 4086
9 100야드 내에서 어프로치 샷 하기/최건준 박사 file pgamedia 2011-07-26 6262
8 The Low Spinning edge file webstaff 2011-01-31 4305
7 정확한 칲샷을 하는 방법 file pgamedia 2010-09-02 4558
6 그린 주변에서의 칩 샷- PGA 투어 플레이어/챨리 위 file pgamedia 2010-05-07 4601
5 맥 파웰 박사의 숏 칲샷과 칲샷 file pgamedia 2010-05-05 4889
4 배경은 프로의 그린주변에서의 칲샷 file pgamedia 2010-05-05 5077
3 프로에게 배운다 – 정확한 피치샷 file pgamedia 2010-04-16 4557
2 Learn From the Pros – How to Hit a Short-Sided Flop Shot file pgamedia 2010-04-16 4421
1 Stack and Tilt/by Scott Lee-PGA A Class Member file pgamedia 2010-04-15 4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