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213.505.6636 kyang@kpgatour.org

LPGA

LPGA 뉴스

JUTANUGARN WINS RACE TO CME GLOBE,

Author
kyu yang
Date
2018-12-14 20:28
Views
118
JUTANUGARN WINS RACE TO CME GLOBE,

SWEEPS SEASON AWARDS

It’s safe to say that Ariya Jutanugarn just completed one of the most stunning seasons in LPGA history. The young Thai, currently No. 1 in the Rolex Women’s World Golf Rankings, won the Race to the CME Globe and the $1 million bonus that goes to that winner. She also won the Vare Trophy with a scoring average of 69.415, the LEADERS Top 10 competition with 17 top-10 finishes and the Money title at $2,667,983 and set single-season records in rounds in the 60s (57) and birdies (470).

Not too shabby. But the humble young player, as usual, deflected all the accolades in preference of the mental strides she has made over the last few years.

“Of course, I want to win the tournament. When you look at all the trophy, of course I want to win everything if I can,” said Jutanugarn, who earned three victories in 2018. “But when I keep thinking about that it's never helps me to get it. Since like last year when I start to thinking become world number, I try to win more tournament, it's getting worse all the time. So this year is mainly just work on that. I achieve my goal this year a lot.”

REDEMPTION FOR LEXI, $1 MILLION FOR ARIYA AS BOTH ARE WINNERS AT CME GROUP TOUR CHAMPIONSHIP

 NAPLES, Fla - Lexi Thompson dispelled the demons and Ariya Jutanugarn pocketed a cool $1 million on Sunday as both left the CME Group Tour Championship a lot richer in very different ways.

Thompson’s four-stroke victory over Nelly Korda at Tiburón Golf Club ended an arduous journey for her that began in 2017 while Jutanugarn completed a sweep of all the top 2018 LPGA awards, firmly establishing herself as the best in the women’s game. In every sense of the word, they both left Naples, Fla., as winners.

Coming into the week, Lexi, who missed a putt inside two feet in 2017 that cost her this tournament, was winless in a season during which she took a month off midway through to regroup and reassess her priorities.

But she played like a champion all week and on Sunday closed with a 70 to put her at 18-under par 270 with Korda at 274.  If Lexi was thinking about last year it was only as a motivational tool. This week, her putter was her best friend.

Thompson has now won at least once in each of the last six seasons, the longest active streak on the LPGA. Brittany Lincicome and So Yeon Ryu tied for third at 275; Jutanugarn, Lydia Ko, Marina Alex and Carlota Ciganda were at 276; Nasa Hataoka finished at 278 with Brooke Henderson, Amy Olson and Sei Young Kim at 279.

Jutanugarn swept Rolex Player of the Year, Vare Trophy for lowest scoring average – each of which earn an LPGA Hall of Fame point – the money title, LEADERS Top 10 title, Rolex Annika Major Award, Race to the CME Globe $1 million bonus and is No. 1 in the Rolex Rankings as she won three times, including her second major at the U.S. Women’s Open.

Thompson began the day three strokes ahead of Korda and six clear of Ciganda. After three days of near-perfect golf – 65-67-68 with 15 birdies and an eagle – it was more of a survival test on Sunday. But with a three-stroke lead going into the day, par was her friend. She did what she had to do, making four birdies and two bogeys.

“Yeah, you can say that,” Thompson, who had her dog Leo on her lap, said when asked if this might be her most special win. “It’s been very up and down the last two years, with a lot of ups but a lot of stuff I’ve been going through. This is the best. Overall, it was a very special week.”

Both Thompson and Korda birdied No. 1 and when Korda made bogey on No. 2, Thompson had a four-stroke lead, seven ahead of Ciganda and Ko as the day quickly became a two-woman race. Korda's 6-foot birdie on No. 12 pulled her within two strokes of Thompson, the closest she got all day. But the key came on No. 13 when Korda missed a 10-foot par try and Thompson made a 4-foot birdie to be four ahead with five holes left.

“I never like to allow myself to get ahead of myself,” Thompson said. “I just kept saying to myself, ‘Just do what you’ve been doing the last three days.’ Once I hit the green on 18, I said to Curtis, ‘You’re going to share this with me.’ To have him on the bag, it’s the best.”

Curtis, her brother, who is also a professional golfer, was a last-minute substitute as her caddie and in addition to helping her read putts, kept her loose all week by reciting movie lines to her. It was a formula that worked.

In the battle for the $1 million bonus, Henderson briefly took over the top spot, but Jutanugarn kicked it into another gear and closed with a 66 – the low round of the day.

“I’m so proud of myself,” Jutanugarn said. “All week, I was thinking about all of the things [at stake] but today I didn’t think about that. I just wanted to have a good feeling going into the off season.” Now she has a million reasons to feel good – and more.

In a season that produced 26 different winners from 10 countries, Americans led the way with nine champions while South Korea had seven. Jutanugarn and Sung Hyun Park had three wins each with Nasa Hataoka and Brooke Henderson each taking two titles.

For Thompson, it was a year of redemption and reordered priorities after a grueling 2017 that began at the ANA Inspiration, included a cancer scare for her mother and ended with that missed putt at the Tour Championship.

But Thompson took control of her life, sought out happiness in places off the golf course and bounced back brilliantly.

“I’ve been playing golf all my life,” Thompson said about her new perspective. “I’ve come to realize that it’s just what I do. I have so much more to my life – my family and friends.”

Of all her 10 LPGA victories, this may well be the most impressive for Thompson – and the most important. This one involved a lot more than just golf. It involved a woman finding happiness on and off the golf course.

태국,아리야 주타누간 CME 글로브 우승, 시즌 수상 싹슬이

아리야 주타누간이 LPGA 역사 최고의 시즌중 하나를 마무리 지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이다. 현재 롤렉스 세계 여성골프 랭킹 1위에 올라있는 타이출신의 주타누간은 CME 글로브도 우승하고 백만불의 우승 상금도 획득하였다. 또한 라운드 평균 점수 69.415로 베어 트로피도 획득하였고, 10위권에 17번 이름을 올리며 리더스 톱10 트로피도 따냈다. 또한 올해 상금 $2,667,983을 따내며 상금순위 1위에 올랐고, 각 라운드 점수 60대에 무려 57변을 올리고 470번의 버디를 따내며 각각 LPGA 시즌기록을 새롭게 갱신했다.충분히 훌룡하다. 하지만 겸손한 그녀는 항상 그래왔던것 처럼 많은 트로피보다도 매년 성장해온것이 더 보람있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당연히 토너먼트도 우승하고 싶고요, 트로피들을 보면 모두 다 가져가고 싶지요. 하지만 우승만 노리다보면 오히려 힘들어 집니다. 작년이후로 세계랭킹 1위에 오르고 싶다거나 우승을 더 많이 하고 싶다고 욕심을 부릴때마다 더 안풀리더라고요. 그래서 올해는 그냥 더 노력하고 잘치고 싶다라는 생각만 했고, 그랬더니 더 많은 목표를 이루었습니다.” 겸손한 주타누간은 2018년 총 3번의 우승을 거뒀다.

Race to CME Globe 최종 순위
PLAYER PRE-RANK ROUND 1 ROUND 2 ROUND 3 ROUND 4 RESET POINTS FINAL POINTS
Ariya Jutanugarn 1 2 1 1 1 5000 6750
이민지 2 3 3 T4 5 4750 4930
Brooke Henderson 3 4 2 2 2 4500 5200
Nasa Hataoka 4 1 4 T4 3 4250 5100
박성현 5 6 5 7 6 4000 4400
김세영 6 5 7 6 7 3600 4300
고진영 7 11 11 13 14 3200 3200
류소연 8 8 9 3 4 2800 5050
Moriya Jutanugarn 9 15 15 14 15 2400 2400
리디아고 10 12 16 11 9 2100 3850
Marina Alex 11 13 8 10 10 1800 3550
Carlota Ciganda 12 10 12 9 11 1600 3350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의 두명의 승자:

렉시의 만회와 아리야의 백만달러 상금

 NAPLES, Fla – 렉시 톰슨은 자기의 그림자들을 드디어 떨쳐냈고, 아리야 주타누간은 여유롭게 백만달러의 상금을 가져갔다. 두 선수 모두 지난 일요일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부를 획득하였다.

Tiburon Golf Club에서 열린 이 대회 마지막날 톰슨은 Nelly Korda에게 4타차로 우승을 거두며 2017년부터 자신을 괴롭히던 여정에서 승리를 따냈고, 주타누간은 2018년 LPGA 상들을 싹슬이하며 여자골프의 독보적인 존재로 우뚝 섰다. 둘다 플로리다를 승자로 떠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것이다.

렉시는 지난 2017년 이 대회에서 2피트 펏을 놓치며 토너먼트 우승을 날렸었고, 이 시즌 내내 우승을 거두지 못하며 중간에 한달 재정비 기간을 거치는등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이번주 챔피언의 면모를 발휘하며 마지막 일요일에 70타로 4라운드 도합 18언더 270타를 기록하여 274타를 기록한 Korda를 솝쉽게 따돌렸다. 작년의 기억은 오히려 그녀를 강하게 하였고, 이번주 그녀에게 퍼터는 최고의 무기였다.

톰슨은 지난 6시즌 각각 매년 1번 이상의 우승을 거두었는데, 이는 LPGA 현존 최고의 연속 기록이다. Brittany Lincicome과 류소연이 275타로 공동 3위, Jutanugarn, 리디아고, Marina Alex와Carlota Ciganda이 276타, Nasa Hataoka이278타, Brooke Henderson, Amy Olson과 Sei Young Kim이 279타로 그 뒤를 이었다.

주타누간은 롤렉스 올해의 선수상과 평균 최저타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베어 트로피 (이 두개는 각각 LPGA 명예의 전당 포인트에 1포인트가 주어진다), 상금 랭킹, LEADERS 탑10 트로피, Rolex Annika Major Award, Race to the CME Globe 백만달러의 보너스를 획득하였고, 올해 3승을 거두고 US 여자오픈을 통해 두번째 메이저를 획득하면서 롤렉스 랭킹 1위를 굳건히 지켰다.

톰슨은 라운드 시작시에 Korda에게 3타 앞서고 Ciganda에게 6타차 앞서 있었다. 3일동안 거의 완벽에 가까운 골프를 선보인 그녀는 (65-67-68, 버디 15개와 이글 1개) 자리를 유지하기만 하면 될듯 보였다. 3타의 리드를 지녔기에 파가 큰 도움이 되었고, 필요한대로 4개의 버디와 2개의 보기를 기록하였다.

톰슨은 애견 Leo를 안은채로 우승 인터뷰에 임했는데, 이 우승이 가장 특별한지 묻는 기자에게 그렇다고 밝혔다. “지난 2년은 참 기복이 심했던것 같습니다. 좋은 일도 많았지만 어렵기도 했거든요. 이 우승이 제일 좋네요. 이번주는 참 특별했습니다.”

톰슨과 Korda는 함께 1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하였고, Korda가 2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톰슨은 4타차로 앞서나가기 시작하였다. Ciganda와 리디아고가 7타차로 멀어지면서 우승권에서 멀어졌고, 12홀에서 Korda가 6피트 버디펏을 성공시키며 톰슨을 2타차로 따라잡았지만 점수차는 더 좁혀지지 않았다. 13홀에서 승부가 갈라졌는데, Korda는 10피트 파 펏을 놓쳤고, 톰슨은 4피트 버디펏을 성공시키며 5홀 남긴채로 다시 점수차를 4타로 벌려냈다.

“의욕만 앞서지 않으려고 노력했습니다. 계속 제 자신에게, ‘지난 3일동안 해왔던것 처럼 꾸준하게’ 라고 말했어요. 그리고 18홀 그린에 올라서서야 커티스에게 말했지요. ‘오빠덕이야, 우리 함께 우승하자.’ 오빠가 백을 들어준 덕에 우승한것 같아서요.” 톰슨은 덧붙였다.

자신도 프로골퍼인 그녀의 오빠 커티스는 막판에 캐디로 대신 출전했는데, 퍼팅라인 읽는것을 도와줄 뿐만 아니라 영화 대사를 낭독하며 긴장을 풀어주었다고 한다. 그 결과는 우승이었다.

백만달러 보너스를 향한 경쟁에서 헨더슨이 잠깐 1위 자리에 오르기도 했지만, 주타누간이 다시 한걸음 박차고 올라서며 마지막 라운드 66타를 기록하며 보너스를 따냈다.

“제 자신이 자랑스럽습니다. 한주 내내 승부에 집착하다가 오늘은 마음을 좀 비웠거든요. 좋은 시즌 마무리를 하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습니다.” 라고 주타누간은 밝혔는데, 백만배 더 좋은 마무리가 아니었을까 싶다.

이번 시즌은 10개 국가 출신의 26명의 다른 우승자들을 배출했다. 미국출신 선수들이 9명의 챔피언, 그리고 한국 출신 7명의 챔피언이 있었다. 주타누간과 박성현이 각각 3번의 우승을 따냈고, 하타오카 나사와 브룩 헨더슨은 각각 2번의 우승을 거뒀다.

톰슨은 힘든 2017년을 보냈다. ANA Inspiration을 시작으로 중간에 어머니가 암투병을 거치기도 했고, 마무리에 투어 챔피언십에서 그 펏을 놓쳐버리고 말았었는데, 이번 우승을 통해서 회복과 만회를 거두게 되었다.

무엇보다 톰슨은 삶의 활기를 거두었고, 골프장 밖에서도 행복을 찾으며 확실히 재기하였다.

“평생 골프를 해왔지요. 그냥 인생의 일부더라고요. 제 삶에 더 중요한 가족과 친구들이 있으니깐요.” 라고 톰슨은 새로운 마음가짐을 설명했다.

개인통산 10번의 LPGA 우승중에 이번 우승이 톰슨에게 가장 중요하고 기억에 남지 않을까 싶다. 이 우승은 골프를 넘어서 한 여인이 골프코스 안밖으로 행복을 되찾는 우승이었기 때문에.--

 
Total 0

Total 17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LPGA 뉴스 올리는 곳
manna91 | 2018.06.16 | Votes 0 | Views 746
manna91 2018.06.16 0 746
16
JUTANUGARN WINS RACE TO CME GLOBE,
kyu yang | 2018.12.14 | Votes 0 | Views 118
kyu yang 2018.12.14 0 118
15
JiN YOUNG KO EARNS 2018 LOUISE SUGGS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611
kyu yang 2018.11.15 0 611
14
DANIELLE KAN WINS THE BUICK LPGA SHANGHAI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602
kyu yang 2018.11.15 0 602
13
Evian Championship 2018: Angela Stanford Wins 1st LPGA Major Championship
kyu yang | 2018.10.04 | Votes 0 | Views 690
kyu yang 2018.10.04 0 690
12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갤러리 티켓 판매
kyu yang | 2018.10.02 | Votes 0 | Views 841
kyu yang 2018.10.02 0 841
11
UL 인터내셔날- 사진 모음(사진 LPGA)
kyang@kpgatour.org | 2018.10.02 | Votes 0 | Views 689
kyang@kpgatour.org 2018.10.02 0 689
10
에비앙 2라운드경기
kyu yang | 2018.09.15 | Votes 0 | Views 703
kyu yang 2018.09.15 0 703
9
캐나다인,브룩 헨더슨 2018 CP Women’s Open 우승
kyu yang | 2018.09.09 | Votes 0 | Views 707
kyu yang 2018.09.09 0 707
8
박성현과 리젯 살라스 LPGA의 다양성
kyu yang | 2018.09.09 | Votes 0 | Views 760
kyu yang 2018.09.09 0 760
7
리디아 고, 21개월만에 우승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800
EUNA CHO 2018.07.04 0 800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