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213.505.6636 kyang@kpgatour.org

LPGA

LPGA 뉴스

호주여자 오픈,고진영 우승

Author
EUNA CHO
Date
2018-07-04 10:13
Views
188


67년만에 데뷔 대회 우승기록

호주여자 오픈,고진영 우승

(Photo by Golf Australia)  2018년 LPGA 투어 또 한명의 슈퍼루키가 탄생했다.

올해부터 LPGA 에서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한 고진영은 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 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정상에 올라LPGA투어에서 67년 만에 사상 두 번째 공식 데뷔전 우승의 진기록을 세웠다.

LPGA투어에서 공식 데뷔전 우승은 1951년 이스턴오픈에서 베벌리 핸슨(미국) 이후 67년 만이다.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최혜진(19)의 추격을 3타 차로 따돌린 고진영은 작년 초청 선수로 출전한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LPGA투어 카드를 손에 넣었다.

통산 2승과 함께 시즌 첫 우승을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거둔 고진영은 LPGA투어 신인왕,상금왕과 올해의 선수 등 주요 타이틀 경쟁에서 절대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지난해 아마추어 신분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회에서 두 차례나 우승해 '무서운 10대'로 불리는 최혜진은 프로 전향 후 처음 출전한 LPGA투어 대회에서 2위에 올라 또 다른 경쟁을 예고 했다.

이날 보기 없이 5언더파 67타를 친 최혜진은 지난해 US여자오픈에 이어 벌써 두 번째 LPGA투어 대회 준우승이다.

첫날부터 3라운드까지 내내 단독 선두를 달린 고진영은 4타 차의 타수 차를 안고 최종 라운드에 나서 1, 2번 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 2위와 타수 차는 6타로 벌어져 낙승을 예상 했지만, 최혜진의 추격이 매서웠다.

최혜진은 고진영이 3번 홀(파3), 7번 홀(파3)에서 보기를 적어내는 사이 9번 홀까지 4타를 줄여 1타차까지 따라붙었다.

9번 홀(파5)에서 4피트 버디를 잡아내 한숨을 돌린 고진영은 13번 홀(파4)에서 15피트 버디 퍼트를 성공해 3타차 여유를 되찾았다.

최혜진이 16번 홀(파5) 버디로 다시 2타차로 좁혀왔으나 고진영은 17번 홀(파4)에서 내리막 5m 롱 버디 퍼트를 집어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유선영(32), 신지애(30), 유소연(28)이 나란히 공동 7위(6언더파 282타)에 올라 톱10에 한국 선수 5명이 포진했다.

작년 우승자 장하나는 공동 27위(2언더파 286타)로 대회를 마쳤다.



고진영 우승 인터뷰

- 기록적인 우승을 했다. 소감이 어떤가?

- 내가 데뷔전에서 첫승을 했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루키가 67년만에 데뷔전에서 우승을 했다고 들었는데, 굉장히 영광스럽다. 여기 호주 팬들도 그렇고 특히 한국 교포분들이 갤러리로 많이 응원해주셔서 우승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 말한 대로 67년만에 대단한 기록을 세웠는데 기분이 어떤가?

- 언젠간 기록이 깨지겠지만, 67년만에 내가 해냈다는 것이 기분이 좋다. 또 한국이 지금 설연휴인데 아빠가 한국에 계시다. 아빠한테 세배를 못했는데 이렇게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

- 새해를 맞이했다고 들었는데, 한국에 계신 팬분들에게도 소감을 말해달라.

- 한국에 팬분들이 많이 계신다. 많은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덕분에 이렇게 첫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앞으로도 열심히 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항상 많은 응원 부탁드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바란다.

- 이번 주에 동계 올림픽 경기를 TV로 시청했다고 들었다. 한국 국가대표 팀에게 메시지를 준다면?

- 평창에서 많은 선수들이 열심히 하고 있는데, 나도 여기에서 열심히 응원하고 있다. 어젯 밤에도 보고 잤다. 앞으로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니 많은 선수들이 열심히 해서 금메달을 목에 걸기를 바란다.

- 첫 대회를 잘 치렀는데, 앞으로 남은 시즌은 어떻게 할 계획인가?

- 생각했던 것보다 첫승이 빨리 나와서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데, 시즌이 긴 만큼 체력 훈련에 집중을 하고 긴 시즌을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First player to win LPGA debut in 67 years

Jin Young Ko won Women's Australian Open

(Photo by Golf Australia) In 2018, there is a new super rookie in LPGA Tour.

Jin Young Ko officially started to play in LPGA this year, and she shot a three-under 69 in the final round and recorded four rounds total 14 under 274 to win ISPS Handa Women's Australian Open held at Kooyonga Golf Club in Adelaide, Australia.

Beverly Hanson was the only other player to do it in 1951 at the Eastern Open.

She beat fellow South Korean Choi Hye-jin by three strokes with 5 birdies and 2 bogeys. Ko was guaranteed LPGA privileges after she won the LPGA KEB Hana Bank Championship last October.

With her two victories and the first win in the season, Ko got a head start on the race for the Rookie of the Year and Money List title.

Hye-jin Choi who won twice in KLPGA Tour as an amateur was called ‘remarkable teenager’. After becoming a professional, she was a runner up in her first LPGA Tour tournament, so another competition was expected.

Choi recorded 5 under 67 without bogey and got a second place in a LPGA Tour tournament.

Jin Young Ko seized solo possession of the lead from the first day to the third round and started the final round with 4 strokes ahead. She made both first and second birdies, and the gap between the second place became 6 strokes. Easy victory was expected, but Hye-jin Choi was in hot pursuit of Ko.

While Jin Young Ko recorded bogeys in 3rd and 7th, Hye-jin Choi saved 4 strokes to 9th to be only one stroke behind.

Jin Young Ko made the 4 feet birdie at 9th and also 15 feet birdie at 13th to have three stroke lead.

Hye-jin Choi shortened the gap to two strokes with a birdie at 16th, but Jin Young Ko achieved the downhill 5m long birdie putt at 17th and secure the victory.

Sun Young Yu, Ji Ae Shin and So Yeon Ryu placed at the 7th place (6 under 282), so in top 10, there are 5 Korean golfers.

The former winner Hannah Jang finished the tournament at the 27th place (2 under 286).

Interview

- How is your feeling for the historical victory?

- I can’t believe this victory that I made in my debut tournament. I heard that 67 years ago, a rookie won the debut tournament, and it is honorable. Australian fans and overseas Koreans were here for galleries, and their encouragement made me win.

- As you said, you made historical record in 67 years. How is your feeling?

- The record would have been broken someday, but I was very excited about that I broke it in 67 years. Also, in Korea, it is Lunar New Year’s Day holidays, and my dad is in Korea. I could not meet him, but I am happy to deliver this good news to him.

- Please say a few words on being awarded to Korean fans.

­- There are many Korean fans. With their encouragement and love I could win this tournament. I ask for support and hope you have a happy and healthy new year.

­- Please deliver a message to Olympic Winter Games Korean athletes.

- Many athletes are doing their best, and I sincerely support them here. I watched games yesterday. I hope they keep doing their best to get gold medals.

- What is your plan for the rest of the season?

- I still cannot believe this victory because it happened so early. However, I will focus on my fitness training and do my best to finish well this long season.
Total 0

Total 16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LPGA 뉴스 올리는 곳
manna91 | 2018.06.16 | Votes 0 | Views 172
manna91 2018.06.16 0 172
15
JiN YOUNG KO EARNS 2018 LOUISE SUGGS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25
kyu yang 2018.11.15 0 25
14
DANIELLE KAN WINS THE BUICK LPGA SHANGHAI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23
kyu yang 2018.11.15 0 23
13
Evian Championship 2018: Angela Stanford Wins 1st LPGA Major Championship
kyu yang | 2018.10.04 | Votes 0 | Views 131
kyu yang 2018.10.04 0 131
12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갤러리 티켓 판매
kyu yang | 2018.10.02 | Votes 0 | Views 199
kyu yang 2018.10.02 0 199
11
UL 인터내셔날- 사진 모음(사진 LPGA)
kyang@kpgatour.org | 2018.10.02 | Votes 0 | Views 130
kyang@kpgatour.org 2018.10.02 0 130
10
에비앙 2라운드경기
kyu yang | 2018.09.15 | Votes 0 | Views 168
kyu yang 2018.09.15 0 168
9
캐나다인,브룩 헨더슨 2018 CP Women’s Open 우승
kyu yang | 2018.09.09 | Votes 0 | Views 187
kyu yang 2018.09.09 0 187
8
박성현과 리젯 살라스 LPGA의 다양성
kyu yang | 2018.09.09 | Votes 0 | Views 177
kyu yang 2018.09.09 0 177
7
리디아 고, 21개월만에 우승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240
EUNA CHO 2018.07.04 0 240
6
LA 오픈 모리야 쥬타누간 우승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225
EUNA CHO 2018.07.04 0 225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