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전인지, 2016 베어 트로피 수상

조회 수 1084 추천 수 0 2016.12.08 08:44:23

In Gee Chun Wins 2016 Vare Trophy

Chun takes home prestigious award, the first rookie to win since Nancy Lopez in 1978

 

NAPLES, Fla., November 20, 2016 - The battle for the prestigious Vare Trophy came down to the final hole of the final round of the year at the CME Group Tour Championship. In Gee Chun clinched the scoring average title on Sunday after closing with a final-round, 2-under 70, and finished with a 69.583 scoring average for the year, edging out Lydia Ko by 0.013. Lydia Ko led Chun by 0.006 entering Round 4, but finished two shots behind Chun for the week to end the year with a 69.596 final scoring average. Chun is only the second rookie to win the Vare Trophy. Nancy Lopez won the award in 1978, her first full season on the LPGA Tour.

“It was big honor for me,” said Chun, “because to have my name next to legends, and then I play with Lydia [Ko] and Amy [Yang] today…and I always play with them. I know she’s great, but Lydia is a great player. I learned from her a lot.”

Chun finished her 2016 season as the Louise Suggs Rolex Rookie of the Year. She captured her second major championship victory at the The Evian Championship, recorded 10 top-10 finishes and carded 34 rounds in the 60s.

Her margin of victory in the Rookie of the Year Race was the third largest all-time. Chun has held the No. 3 spot in the Rolex Women’s World Golf Rankings for the past nine weeks.

This is the first time in LPGA history that fi ve players have a scoring average below 70.

 

Scoring Average

In Gee Chun               69.583

Lydia Ko                     69.596

Ariya Jutanugarn       69.870

Shanshan Feng          69.877

Ha Na Jang                 69.976

 

Every season, LPGA Tour gives a ‘Vare Trophy’ to a player who has the lowest score average. The name of the trophy was from ‘Glenna Collett Vare’.
Vare was born in 1903 at Connecticut, U.S., and she won a US Women’s Amateur Championship in 1919 and led 1920s Women’s Amateur golf. In 1930s, she was a leader and player for the Curtis Cup.
USGA awarded Bob Jones Award to Vare in 1965 for her contribution. She became the member of the World Golf Hall of Fame in 1975.
Her handicap was 15 until she was 81. She passed away in 1989.
LPGA Tour established in 1953 has awarded the Vare Trophy every season to a player whose average score was the lowest.

Patty Berg was the first player who got the trophy, and Korean players awarded the trophy six times.

This year, In gee Chun (22, Hite Jinro) defeated Lydia Ko (19) and captured the Vare Trophy.
In bee Park (28, KB Financial Group Inc.) got awarded the trophy twice in 2012 and 2015.

Na Yun Choi (29, SK Telecom) got the trophy in 2010, and Ji Eun Park (37) was awarded in 2004.
The first Korean player who got the award was Se Ri Park (39), and it was 2003.

 

전인지, 2016 베어 트로피 수상

전인지, 영광스러운 수상

1978 낸시 로페즈 이래 상을 수상한 신인선수

 

NAPLES, Fla., 2016 11 20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베어 트로피를 향한 경기의 마지막 라운드 마지막 홀까지 이르렀다. 전인지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으로 마무리 하면서 지난 일요일 스코어 평균을 이루어 냈다. 리디아 고를 0.013 앞섬으로써 69.583으로 올해 평균 점수를 마무리 지었다. 리디아 고는 4라운드를 전인지에 0.006 앞서 시작했지만 2타차 뒤짐으로써 69.596으로 한해를 마무리했다. 전인지는 1978 베어 트로피를 받은 당시 신인이었던 낸시 로페즈 이후 두번째로 신인으로써 상을 수상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매 시즌 평균 최저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는 '베어트로피'는 선수이름 '글레나 콜렛 베어'에서 따온 것이다.
1903년 미국 코네티컷주에서 태어난 베어는 1919 US어자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것을 시작으로 1920년대 아마추어 여자골프계를 지배했다. 1930년대에는 아마추어 국가대항전인 커티스컵에서 단장 겸 선수로도 활약했다.

미국골프협회(USGA)는 여자골프에 큰 영향을 미친 그에게 1965년 밥 존스상을 수여했다. 베어는 1975년 세계골프 명예의 전당 회원이 됐다.
81세까지 핸디캡 15를 유지한 베어는 1989년 세상을 떠났다.


1953년 출범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매 시즌 최저타를 기록한 선수에게 베어의 이름을 붙여 트로피를 줬다.

패티 버그(미국)가 첫 수상한 뒤 한국 선수가 이 상을 받은 것은 모두 여섯 차례다.

올해에는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리디아 고(19)와 시즌 마지막 대회 마지막 홀까지 가는 접전 끝에 베어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전에는 박인비(28·KB금융그룹) 2015년과 2012년 두 차례 받았다.

최나연(29·SK텔레콤) 2010, 박지은(37) 2004년 베어트로피를 받았다.

한국 선수 중 가장 먼저 이 상을 받은 선수는 2003년 박세리(39)였다.

 

전인지는 엄청난 영광이 아닐 없다. 왜냐하면 전설적인 이름에 나란히 이름을 올릴 있게 되었기 때문이다그리고 리디아 고와 애이미 양과 함께 경기를 또한 영광이다. 리디아 고는 훌륭한 선수이고 많은 것을 배운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전인지는Louise Suggs Rolex 선정한 올해의 신인으로 2016 시즌을 마무리했다. 전인지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챔피언십에서의 두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전인지는 사상 3번째로 표차로 올해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전인지는 지난 9 동안 로렉스 여자 골프 랭킹에서 3위를 차지했다. 평균 점수가 70이하인 선수가 5명이 되는 것은 LPGA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평균 점수

전인지                        69.583

리디아                   69.596

아리야 주타누간       69.870

펑샨샨                        69.877

장하나                        69.976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file pgamedia 2017-08-09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