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아리야, 올해의 선수상 수상.

조회 수 1022 추천 수 0 2016.12.08 08:47:07

HULL EARNS GETS FIRST WIN, ARIYA GRABS Player Of Year.

 

Charley Hull walked away with a two-shot victory at the CME Group Tour Championship but it was Ariya Jutanugarn who was the big winner as her tie for fourth allowed her to win both the Rolex Player of the Year Award and the Race to CME Globe, which comes with a $1 million bonus.

I never expect like that much, Jutanugarn said. I just really want to win my first tournament this year.Jutanugarn, who became the first player from Thailand to win on the LPGA Tour earlier this season, certainly exceeded her expectations for the year by winning five times including her first major championship at the RICOH Womens British Open. Those wins and 10 additional top-10 finishes allowed Jutanugarn to narrowly edge out Lydia Ko for both the Rolex Player of the Year Award and the Race to CME Globe.

You know, of course especially after winning, everything I want to bring to the Thai people, Jutanugarn said. Right now I really proud of myself I can do that, especially with Player of the Year.

For Hull, it was the first victory of a promising LPGA Tour career as she became the ninth Rolex First Time Winner of 2016, marking the most first-time winners since 2005 (10).Yeah, its pretty cool feeling, Hull said. Hasnt quite sunk in yet, but I last won on the LET, the European Tour, like two years ago. Had that dry like patch for a few years. Feels good now to get a win.

Also taking home hardware on Sunday was In Gee Chun who won the Vare Trophy for lowest scoring average. Chun narrowly edged out Ko by a .013 margin, the tightest race in LPGA history. With her win, Chun becomes the first player to capture the Vare Trophy in her rookie season since Nancy Lopez in 1978.

Ko entered the day in a tie for fourth, two-shots back of the lead, but faded with a final round 72. The 19-year-old phenom had a chance to sweep all of the awards with a win but came up just shy in every category. It may hurt about what happened right now, but I still feel like its been an awesome season, Ko said. Ill give myself an A-plus.

 

CME GROUP CARES WEEKEND

A total of 287 eagles were recorded by LPGA Tour professionals throughout weekend play this season for a grand total of $303,000 in the CME Group Cares Weekend donation pot.

CME Group and the LPGA expanded the Race to the CME Globe weekend charitable program in 2016 to include Bright Pink®, a national non-profit organization focused on the prevention and early detection of breast and ovarian cancer in young women. Bright Pink® joins Wounded Warrior Project® in the expanded partnership, CME Group Cares Weekend.

CME Group Cares Weekend is a season-long charitable giving program that turns eagles into donations. For each eagle recorded during weekend play (Saturday and Sunday) throughout the 2016 LPGA Tour season, CME Group donates $1,000 to the programs total donation count. During the CME Group Tour Championship the amount contributed per eagle increases to $5,000 throughout the weekend. The money raised will go towards a charitable pool and be split evenly between Wounded Warrior Project® and Bright Pink®.

Throughout the week, veterans of the Wounded Warrior Project were stationed at the 18th green tending the pin donned with the American flag during tournament play.

 

 

, LPGA 첫 우승 차지.

아리야, 올해의 선수상 수상.

찰리 헐은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두 타차 우승을 거두었지만 진정한 우승자는 Rolex 올해의 선수상과 백만달러의 보너스가 주어지는 CME Globe를 차지한 아리야 주타누간이었다.

주타누간은 이런 결과는 예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하며 올해 첫 토너먼트 우승만을 생각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올 시즌 초에 LPGA 투어에서 우승을 거둔 첫 타이랜드 선수였던 주타누간은 RICOH 여자 브리티시 오픈에서 첫 메이저 챔피언십 우승을 포함해 올해 5번의 우승으로 자신의 기대를 훨씬 넘어선 결과를 얻었다. 이 모든 우승과 탑10으로 경기를 마친 10회의 경기들은 주타누간이 리디아 고를 꺾고 Rolex 올해의 선수상과 CME Globe를 거머쥘 수 있도록 했다.

타이 사람들에게 이 승리를 안겨주고 싶다. 지금 내 자신이 너무 자 스럽고 특히 올해의 선수상을 받게 된 것에 대해 굉장히 뿌듯하다.라고 주타누간은 수상 소감을 전했다.

헐에게는 LPGA 투어 경력에 첫 우승이었고 9번째 2016 Rolex 첫 우승자가 되었다. “기분이 좋다. 2년 전에 LET와 유러피안 투어에서의 우승 후 첫 우승이다. 몇 년동안 아무런 성과없이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번 경기에서 우승을 차지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헐이 수상 소감을 말했다. 또한 지난 일요일 전인지가 최저타상인 베어 트로피를 차지했다. 전인지는 리디아 고와 .013의 차이로 LPGA 역사상 가장 근소한 차이로 수상을 하게 되었다. 전인지는 1978년 당시 신인으로 베어 트로피를 받았던 낸시 로페즈 이후 처음으로 신인으로서 베어 트로피를 거머쥐게 되었다.

리디아 고는 선두와 2타 차로 경기를 시작했지만 마지막 라운드에서 72타를 쳐 수상으로부터 멀어졌다. 리디아 고는 19세의 강력한 수상 후보로 우승과 함께 모든 상을 석권할 기회가 있었으나 아쉽게 이루어 내지 못했다. “지금은 많이 아쉽고 슬프지만 여전히 이번 시즌은 행복하고 훌륭했다. 내 자신에게 A 플러스를 줄 것이다.”라고 리디아 고는 소감을 밝혔다.

 

CME GROUP CARES WEEKEND

주말 경기를 포함해 올 시즌 LPGA 투어는 총 287개의 이글 기록을 공개했고 CME Group Cares Weekend 기부함에 총 $303,000의 기부금이 들어왔다.

2016년에 CME Group LPGARace to the CME Globe weekend 자선 프로그램을 확장해 젊은 여성들의 유방암 및 난소암 예방과 조기 치료를 위한 비영리단체인 Bright Pink®를 포함시켰다. Bright Pink®Wounded Warrior Project®과 손을 잡고 CME Group Cares Weekend의 확장된 파트너십으로 자리매김했다.

CME Group Cares Weekend는 시즌 내내 이루어지는 기부 프로그램으로써 이글마다 기부금이 쌓이게 된다. 2016 LPGA 투어 시즌에서 주말 경기 (토요일과 일요일) 동안 기록된 이글마다 CME 그룹은 $1,000을 기부했다.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동안 주말에 걸쳐 이글 당 기부금이 $5,000까지 올라갔다. 기부금은Wounded Warrior Project® and Bright Pink®에 동등하게 나누어 전달될 것이다.

주중 내내 Wounded Warrior Project의 베테랑들은 토너먼트 경기동안 미국 국기를 가지고 18번 그린에 진을 쳤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file pgamedia 2017-08-09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