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조회 수 264 추천 수 0 2017.08.09 07:04:30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4라운드 5 줄이며 11언더파 정상

(사진 USGA)LPGA루키 박성현이 16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 (72·6762야드) 에서 열린USGA 주관 72 US여자오픈(총상금 500만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타를 줄이며 최종합계 11언더파 277(73+70+67+67) 기록해 메이저 대회인 US 여자 오픈에서LPGA 우승을일궈 냈다. 올해 미국 LPGA 투어에 공식 데뷔한 박성현은 LPGA 14번째 대회 출전 만에 우승을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대회에서 장식해 우승상금 90만달러와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박성현은 3라운드까지는 6언더파 4위였지만 마지막날 8번홀까지 버디 3개를 잡아내는 상승세를 보였고, 14번홀까지 9언더파로 펑산산(중국),한국 아마추어 국가대표 최혜진과 함께 공동선두를 달렸다. 이후 15번홀(5)에서 2피트 남짓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단독선두로 치고 나갔다. 펑산산과 챔피언조에서 플레이를 펼친 최혜진도 15번홀에서 버디를 잡아 공동선두로 추격하는 듯했으나 16번홀(3)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리며 더블보기를 범해 우승 경쟁에서 멀어졌다. 이어 박성현은 17번홀(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펑산산을 2 차로 따돌렸고 우승을 확정했다. 전날까지 선두를 달리던 펑산산은 마지막 18번홀(5)에서 세번째샷이 그린으로 지나쳐 버린 퍼트 난조까지 겹치며 트리플보기를 기록해 6언더파 282 공동 5위까지 밀려났다. 마지막홀에서 버디를 잡은 최혜진이 9언더파 279 단독 2위로 아마추어 선수로는 최고 성적을 거뒀.

경기 박성현은 “1·2라운드가 풀렸는데 3·4라운드에서는 제 샷이 나와줄 거라고 믿었다. 덕분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그제까지만 해도 상위권과 많이 멀어졌는데, 기회가 있다고 생각했다. 지난해보다 나은 성적을 목표로 했는데 우승으로 마칠 있어 기쁘다 했다

한국 선수들은 세계랭킹 1 유소연과 허미정이 7언더파 281 공동 3, 이정은(21) 6언더파 282 공동 5위를 기록했다.

이날 박성현의 우승으로 한국 선수들은 US여자 오픈 통산 9 우승을 기록 하게 되었다. 1998 박세리, 2005 김주연, 2008, 2013 박인비, 2009 지은희, 2011 유소연, 2012 최나연, 2015 전인지 등이 역대 한국인 챔피언이다. 올해 열린 세차례 메이저대회에서 4 에이엔에이(ANA) 인스퍼레이션의 유소연, 지난달 케이피엠지(KPMG) 여자 피지에이(PGA) 챔피언십 에서  대니엘 (25) 이어 이번에 박성현이 우승하는 한국 한국계 선수들이 선전 하고 있다.

US Women’s Open winner, Rookie Sung Hyun Park

Finished with 11 under by saving 5 strokes in the 4th round

(Photo by USGA) LPGA rookie Sung Hyun Park achieved the first LPGA victory at the 72nd US Women’s Open hosted by USGA held at Trump National Golf Club (par 72, 6,762 yards) in Bedminster, New Jersey by finishing total 11 under 227 with 6 birdies and 1 bogey in the 4th round. She officially entered into U.S. LPGA Tour this year and finally won the most traditional and prestigious competition and achieved winning prize $900,000 and a trophy. 

She had been the 4th place until the third round with 6 under, but she made 3 birdies to the 8th hole in the last day. Finally she shared the lead with Feng Shanshan and Hye Jin Choi who is a Korea amateur member of the national team by scoring 9 under. Then, she made 2 feet birdie putt at the 15th (par 5) to be the only lead. Hye Jin Choi who played with Feng Shanshan in a same champion team also made birdie at the 15th, so she seemed to share the lead. However, she committed double bogey at the 16th (par 3) and lost the opportunity to win. In the meantime, Sung Hyun Park made birdie at the 17th (par 4) to beat Feng Shanshan with 2 strokes and determined to win. Feng Shanshan had been the first place, but at the 18th (par 5), she committed triple bogey because her third shot just passed green, and her putt was not good enough. So, she became the 5th place with 6 under 282. Hye Jin Choi made birdie at the last hole and became the second place with 9 under 279. As an amateur player, it is the best result. 

Sung Hyun Park said “Although the first and second round were not satisfying, but I believed that the third and fourth round will be better. Until the day before yesterday, I was way behind from the high rank, but I thought there will be a good chance. My target was to get a better score than last year, but I am happier to win the game.”

World ranking No.1 So Yeon Ryu and Mi Jung Hur recorded the third place with 7 under 281 and Jung Eun Lee (21) finished the game at the fifth place with 6 under 282. 

Including Sung Hyun Park’s win Korean players recorded 9 wins of US Women’s Open. Here are the Korean champions, Seri Park in 1998, Joo Yeon Kim in 2005, Inbee Park in 2008 and 2013, Eun Hee Ji in 2009, So Yeon Ryu in 2011, Na Yeon Choi in 2012 and In Gee Chun in 2015. So Yeon Ryu won ANA Inspiration held in this April, Danielle Kang (25) won KPMG Women’s PGA Champion, and Sung Hyun Park won the US Women’s Open. Korean and Korean descent players put up a good fight.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file pgamedia 2017-08-09 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