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JIN YOUNG KO WINS-LPGA KEB HANA BANK CHAMPIONSHIP

조회 수 76 추천 수 0 2017.11.08 16:17:34

JIN YOUNG KO WINS

LPGA KEB HANA BANK CHAMPIONSHIP


Seoul,Korea-(Photo by Hana Championship)-KLPGA player Jin Young Ko overcame a nervous start and held off the formidable challenge of Rolex Rankings World No. 2 Sung Hyun Park to clinch her first LPGA Tour victory by two shots at the LPGA KEB Hana Bank Championship on Sunday.
Ko, who had been two strokes in front overnight, bogeyed two of the first three holes in front of record tournament galleries to drop two behind a fast-starting Park before she reignited with a barrage of birdies to fire a four-under-par 68 on the undulating Ocean Course at SKY72 Golf & Resort. A nine-time winner on her home KLPGA Tour, Ko picked up five shots in a brilliant eight-hole stretch from the fifth before posting a 19-under total of 269 on a day of dazzling sunshine and light breezes.
"I have to say I was quite flustered after I made the two bogeys on the front nine," said Ko, who is perhaps best known for her runner-up spot at the 2015 Ricoh Women’s British Open. "Today I really realized once again that with golf you have to stick it out until the end.
"After I made the two bogeys I had a really long chat with my caddie, Dean (Herden) ... he kept reminding me that being nervous was quite natural, that I needed to accept those nerves. I kept reminding myself of that. I also tried to focus on the fact that even if there are bumps along the way, I can make opportunities to make up for the bumps. This victory is really meaningful for me."
Park, seeking her third LPGA Tour victory of the year and the chance to take over at the top of the Rolex Rankings for the first time, was denied both goals and had to settle for second place after closing with a 68. Though Park played flawless golf over the first 13 holes with four birdies to delight the massive galleries watching her every move, a three-putt bogey at the 14th effectively halted her title bid.
"Although I didn't win, I think I had a really solid, good round," said Park, who has all but locked up the race for the Louise Suggs Rolex Rookie of the Year award. "It's not easy to lower your score in the final group of the championship, and I managed to get a four-under round.
"I think I did a great job. Obviously Jin Young was doing outstanding today. Overall I'm pretty satisfied with my round."
Twice major champion In Gee Chun, playing with Park and Ko in a high-profile final grouping, finished in third after carding a final round 69. Carlota Ciganda, who won last year's LPGA KEB Hana Bank Championship in a playoff with Alison Lee, completed an impressive title defense by tying for eighth after shooting a final-round 72. Also at 10-under with Ciganda was World No. 1 So Yeon Ryu, who carded a 70.
Ko's 19-under total of 269 was a record low since the tournament was extended to four rounds in 2014 while Sunday's final round drew a record attendance of 31,726.
 
 
고진영,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
 
서울, 한국 – – KLPGA 플레이어 고진영이 지난 일요일에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불안했던 시작을 극복하고 굉장한 도전이었던 롤렉스 세계 랭킹 2위 박성현을 2타차로 꺾고 첫 LPGA 투어 우승의 영광을 차지했다.
 
토요일 2타 차로 선두를 차지했던 고진영은 초반 3개의 홀에서 보기를 2번 범함으로써 앞서 시작 한 박성현에게 2타 차 뒤지게 되었다. 그 후 고진영은 SKY72 Golf & Resort의 파도 모양 오션 코스에서 버디 세례로 4 언더 68을 기록하며 재점화를 하기 시작했다. 홈그라운드 KLPGA 투어에서 9번의 우승을 했던 고진영은 5언더파를 잡고 눈부신 햇볕과 산들바람이 불던 경기 날 최종합계 19 언더 269를 기록했다.
 
2015 Ricoh 여자 브리티시 오픈에서 준우승을 했던 선수로 유명한 고진영은 전반에 보기를 두 번 범하고 나서는 너무 정신이 없었다. 오늘 다시 한 번 깨달은 것이 있다면 골프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보기를 두 번 범하고 나서 캐디 Dean (Herden)과 매우 긴 대화를 나누었다. Dean은 긴장하는 것은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현상임을 계속 상기시켜 주었고 나에게 다가온 긴장을 받아들여야 했다. 내 자신에게도 계속 그것을 상기시켰다. 가는 길에 범프가 있어도 현실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고 그 범프들을 극복할 수 있는 기회들을 만들어 냈다. 이번 우승은 나에게 매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올해 세번째 LPGA 투어 우승과 처음으로 롤렉스 랭킹 1위로 등극할 기회를 노렸던 박성현은 두 개의 목표 모두 이루지 못했고 68타로 경기를 마무리 지으면서 2위에 만족했다. 박성현의 모든 동작 하나하나를 지켜보는 수 많은 갤러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4개의 버디를 잡으며 첫 13홀들을 결점없이 이루어 냈음에도 불구하고 14홀에서의 3퍼트 보기는 타이틀을 따기 위한 질주를 멈추게 했다.
 
박성현은 우승은 하지 못했지만 훌륭한 경기였고 만족스럽다. 챔피언십의 마지막 그룹에서 스코어를 낮춘다는 것은 쉽지 않다. 나는 4 언더 라운드를 위해 경기를 계획했다. 경기를 잘 해냈다고 생각한다. 진영이는 오늘 뛰어난 경기를 보여줬다. 전체적으로 나의 모든 라운드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박성현과 고진영과 최고의 실력자들도 구성된 마지막 그룹에서 경기했던 두 번의 메이저 챔피언십 우승자인 전인지는 파이널 라운드 69타를 기록하며 3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플레이 오프에서 Alison Lee와 경기하여 작년 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우승을 했던 Carlota Ciganda는 파이널 라운드 72타를 기록한 후 공동 8위를 기록하며 인상적인 타이틀 방어를 끝마쳤다. Ciganda와 함께 10언더파로 경기를 마친 세계 랭킹 1위 유소연은 70타를 기록했다.
고진영의 최종합계 19언더 269 2014년에 토너먼트가 4라운드로 연장된 이후 최저타를  기록했고, 일요일 마지막 라운드는 관중수 31,726의 기록을 세웠다.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file pgamedia 2017-08-09 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