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CME 그룹투어 챔피언쉽,주타뉴간우승

조회 수 17 추천 수 0 2017.12.06 07:50:26

톰슨,평균타수와 CME 글로브포인트부문 1
CME 그룹투어 챔피언쉽,주타뉴간우승

 

미국플로리다주네이플스의티뷰론골프클럽(72·6570야드)에서열린 LPGA 투어 2017시즌최종전 CME 그룹투어챔피언십(총상금 250만달러)에서 15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에리야 주타누간(태국)이차지했다

마지막조에서경기한주타누간이 17번홀(5) 버디로 14언더파대열에합류했고, 주타누간 이 마지막홀에서 도 버디를 잡아내며 짜릿한 역전우승을 달성했다우승을 하면 올해의선수상을 수상할수 잇었던 톰슨은 마지막홀 퍼트 실수에 눈앞에뒀던 올해의 선수상을 날렸다
15
언더파 였던 톰슨은 마지막 18번홀에서 약10피트 파퍼트를 남겼으나 긴장한탓 에 홀컵을 맞고 나갔고결국 1타를잃어 14언더파가 되었고 
톰슨과 제시카 코르다(미국) 1타차공동 2위에올랐다.

단독 선두를 달리던톰슨이그대로우승하면올해의선수가될수 있었으나  12언더파로 먼저 경기를 마친 박성현은 이미 신인상에이어상금왕까지확정한상황이었다

 

대신 톰슨은 올해 평균타수 1위와 CME 글로브포인트부문 1위를차지했다. CME 글로브포인트 1위에게 주는 보너스 100만달러로 위안을삼게됐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의 성적을 낸박성현은공동 6위로대회를마쳤다
CME 에서 6위로 대회를 마쳐 올해의 선수상을 유소연과 함께 수상하게된 박성현은 경기 끝나고 나서도 올해의 선수상에 대해 전혀 생각을 안 하게 됐는데, 데이비드(캐디)가 공동으로 수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를 해 줬다. 굉장히 얼떨떨하고, 한편으로는 타이틀을 하나 더 얻게 돼서 기분이 굉장히 좋았다. 극적으로 이 상을 얻긴했지만 앞으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겠다.”고 말했다. 

유소연

시즌 중반부터 올해의 선수상을 받고 싶다는 목표를 세웠는데, 받게 돼서 기쁘다. 사실 공동 수상이라는 것은 있는지도 몰랐다. 마지막에 성적이 좋지 않아서 조금은 포기하는 마음도 있었는데, 수상하게 돼서 기쁘고, 앞으로 선수 생활하는데 좋은 동기 부여가 될 것 같다.

 

박성현 4라운드 인터뷰

오늘 경기 소감을 말해달라.

나쁘지 않 은 라운드였다. 다만 퍼팅이 좀 아쉬웠다.

스코어보드를 보면서 경기했나?

그렇지는 않다. 그냥 앞만 보고 경기했다.

 

지금 누가 제일 생각 많이 나는가?'

한국에 있는 가족들이 가장 많이 생각난다. 아마도 한국에 계신 할머님께서 새벽에도 TV를 보고 계실 거라고 생각한다. 좋은 모습 못 보여드려서 죄송하다

 

새로운 목표나 각오가 있는가?

아직은 모르겠다. 생각할 여유가 없었다. 매번 새로운 목표는 올해보다 나은 내년이 되자다. 조금 더 나은 나의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

 

오늘 가장 아쉬운 홀이 있는가?

너무 많다. 특히 13, 14번 홀의 버디 퍼트가 아쉽다. 17번 홀에서의 버디 기회를 못살린 점도 아쉽다.

 

팬분들에게 한 마디?

한국에서 오신 분들도 계시고, 1, 2라운드 때 워낙 잘 쳐서 많은 기대를 갖고 계신 팬분들이 많았다. 나 또한 기대가 컸었다. 생각만큼 결과가 나지 않아 마음이 아프다. 그래도 항상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고, 내년에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

 

상금랭킹 1위와 신인상 달성했는데, 소감은?

뭐라고 이야기를 해야할지 모르겠다. 원래 목표는 신인상이 전부였는데 신인상을 이루고 상금 랭킹 1위까지 하게 되니 올해 잘 했다는 생각이 드는 것 같다. 나에겐 선물이다.

시상식에서도 얘기했는데, 한국에서 신인왕에 대한 목표가 있다가 이루지 못했는데, 미국에 와서 이루게 되니 못다이룬 꿈을 이룬 것 같아 정말 기분이 좋다.

 

시즌에 대해 전반적으로 소감을 한 마디 해달라.

정말 빨리 지나간 한 해였다. 여유가 없었지만, 되돌아보니 정말 잘 했다고 칭찬해주고 싶은 한 해다.

  

Lexi Thompson, Winner for average and CME Glove Point

AriyaJutanugran won the CME Group Tour Championship

AriyaJutanugarn won LPGA Tour 2017 season last CME Group Tour Championship (Total winning prize 2.5 million dollars) held at Tiburon Golf Club (Par 72, 6,570 yards) at Naples, Florida with 15 under 273.

 

She was in the last group and joined the 14 under group with birdie at 17th (par 5). She made birdie at the last hole to make reversing victory. Lexi Thompson could have received a Player of the year award, but she missed it due to her mistake of the last hole putting.

 

Thompson had score of 15 under and about 10 feet par putting at the last 18th. However, she was under the pressure and made a mistake by hitting a hole cup and end with losing 1 stroke to have 14 under. Finally, Thompson and Jessica Korda tied for second.

 

Thompson could have been a player of the year if she had won, but Sung Hyun Park already finished the game with 12 under and confirmed Rookie of the year and became the money leader.

 

However, Thompson became the winner of average stroke and CME Glove Point. With 1 million dollar for the winner of CME Glove Point, she got comforted.

 

Sung Hyun Park finished the game at tied 6th place with 12 under 276. Sung Hyun Park who won the Player of the year award with So YeonRyu said “I never thought about the Player of the year award after the game, but David (caddie) told me that there is chance for me to receive that award with someone. I was bewildered but very happy with this one more title. I received the award miraculously, but it means for me to do my best in the future.”

 

So YeonRyu

Since the middle of the season, I set my goal to receive the player of the year award, so I am very happy to win it. I did not know there is joint award. I almost gave up winning the award due to poor record at the end, but I am pleased with the award, and it will be a great motivation to my career.

 

Interview with Sung Hyun Park at 4th round

Please say a few words on today’s game.

It was okay, but I was not satisfied with my putting.

 

Did you play with watching the scoreboard?

No I didn’t. I just focused on my game.

 

Who are you missing the most?

I am missing my family in Korea. I think my grandmother is watching TV in the early morning. I am very sorry not to show better performance to her.

 

Do you have any new goal or resolution?

I don’t have it right now. I did not have enough time to think about it. Every time my new goal is to be better in next year than this year. I want to be better.

 

Which hole you are not satisfied the most?

There are a lot. Especially, the birdie putting at the 13 and 14 were poor. I am very sad not to make birdie at the 17th.

 

To your fans?

There are many people who are from Korea, and some of them might have high expectation from my good score of first and second round. I also expected on my result. I am very distressed with the worse score than I expected. However, I would like say thank you to my fans and will be back with better competence.

Please say a few words on becoming a money leader and winning the rookie of the year.

I don’t know what to say. My goal was only to win the rookie of the year, but I became the money leader as well. I think I did well in this year. This is a gift for myself.

I already mentioned at the award ceremony, but I had a goal toward a rookie of the year in Korea, but I could not make it. I am very delighted to make that goal in U.S.

 

How was your whole season?

Time has flown. I was too busy, but looking back through the season, I want to say good job to myself.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루키 박성현 US 여자 오픈 역전 우승 file pgamedia 2017-08-09 3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