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213.505.6636 kyang@kpgatour.org

PGA 뉴스

14년만의 탈환 타이거의 마스터스 의 화려한 복귀

Author
kyu yang
Date
2019-05-10 07:25
Views
176
14년만의 탈환 타이거의 마스터스 의 화려한 복귀

마스터스 통산 5번째 우승



타이거 우즈가 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에서 통산 5번째 우승을 달성하며 11년 만에 메이저 대회에서 정상에 섰다.
우즈는 14일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시즌 첫 번째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최종 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4라운드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우승했다.
공동 2위 더스틴 존슨, 잰더 쇼플리,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오른 우즈는 지난 2005년에 이어 14년 만에 마스터스에서 우승해 그린재킷과  우승 상금 207만 달러를받았다.
1997년 마스터스에서 메이저 첫 우승을 최연소, 최소타, 최다 타수 차로 장식하며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이후 2001년과 2002년, 2005년에도 우승 했다.

마스터스 통산 5번째 우승으로 잭 니클라우스의 최다 우승인 6회에 한번의 우승을 남겨둔 타이거는 PGA 투어 통산 81승으로 샘 스니드(미국)의 최다 우승(82승)에도 단 1승을 남겼다.



그린자케은  1937년 부터 멤버들이 입기 시작,

우승자에겐 1949년부터 지급… ‘마스터스 트로피’도 수여 

지난 2005년 타이거 우즈가 우승했을 당시 전년도 챔피언인 필 미켈슨이 그린 재킷을 입혀주고 있는 모습. /오거스타내셔널

마스터의 상징인 ‘그린 재킷’은 전 세계 수 많은 대회에서도 유사한 자켓을 우승자에게 입혀줄만큼 상징성은대단하다.
왼쪽 가슴에 오거스타내셔널의 로고가 박혀 있는 그린 재킷은 원래 클럽 멤버들이 입던 옷으로 영국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의 대표가 빨간 재킷을 입은 모습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는 설도 있지만 오거스타내셔널의 공식 설명은 "마스터스 대회 기간 일반 갤러리와 클럽 멤버를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1937년부터 입기 시작했다.
우승자에게 그린 재킷을 준 건 1949년 샘 스니드가 우승했을 때부터다. 당시 오거스타내셔널은 앞서 우승한 9명에게도 그린 재킷을 줬다. 전년도 우승자가 새로운 챔피언에게 재킷을 입혀주는 게 관행이다. 하지만 니클라우스는 1966년 최초로 2연패에 성공한 후 혼자 입어야 했다. 이후 닉 팔도(잉글랜드·1989~1990년)와 타이거 우즈(미국·2001~2002년)가 2연패에 성공했을 때는 오거스타내셔널 회장이 입혀줬다. 시상식 때는 우승자와 비슷한 회원의 재킷을 사용하고, 나중에 치수를 재서 따로 만들어 준다.
그린 재킷은 처음에는 뉴욕의 유서 깊은 ‘브룩스 브라더스’라는 양복점에서 제작했다. 1967년부터는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 있는 해밀턴 양복점에서 납품하고 있다. 주인의 이름은 안감에 붙은 라벨에 실로 새겨 넣는다. 제작 단가는 약 250달러로 추정될뿐 공개된 적은 없다. 그린 재킷은 처음에는 클럽 멤버와 갤러리를 쉽게 구분하는 용도로 도입됐다.오거스타의 신비주의와 맞물려 그린 재킷은 외부 반출이 절대 허용되지 않는다. 회원들도 라커에 걸어둔 채 입어야 한다. 마스터스 우승자만 집으로 가져갈 수 있지만 1년 뒤 반납해야 한다. 그러나 이런 규정이 생기기 전 그린 재킷을 받았던 우승자들이 세상을 떠나자 이들의 옷이 수집가들에게 팔려나가기도 했다.
클럽의 ‘허가’ 아래 외부에 전시된 그린 재킷도 있다. 하나는 1961년 우승자 개리 플레이어(남아공)의 재킷이다. 그는 자신의 고향인 남아공으로 재킷을 가져간 후 반납하지 않았다. 위원회가 반납을 몇 년 간 요구했지만 플레이어는 "깜빡 잊고 왔다"거나 "필요하면 와서 가져가라" 등의 농담으로 일관했다.
결국 오거스타내셔널 측은 플레이어가 자신의 개인 박물관에 보관하는 조건으로 재킷의 소유를 허락했다. 1938년 우승자인 헨리 피카드의 그린 재킷도 오하이오주 비치우드의 캔터베리 골프클럽 내 ‘피카드 라운지’에 전시돼 있다.
샘 스니드를 포함해 초창기 10명에게 지급된 그린 재킷은 특별히 ‘오리지널 텐’ 재킷으로 불린다. 그 중 1934년과 1936년 우승자인 허튼 스미스의 재킷은 2013년 68만2000달러에 팔렸다. 골프 관련 기념품 중 경매에서 가장 비싸게 팔렸다.

오거스타내셔널의 클럽하우스를 모델로 제작한 은색의 트로피가 수여된다. 공식 명칭은 ‘마스터스 트로피’다. 1961년 만들어졌다. 진품은 골프클럽이 보관하고, 우승자에게는 모조품이 주어진다. 하나 더. 골드 메달도 받는다. 준우승자는 실버 메달과 은쟁반, 아마추어 우승자는 실버컵을 받는다.

Return of Tiger: Woods re-claims Masters title for the first time in 14 years.

His fifth Masters’ victory

Tiger Woods claimed his fifth victory at Masters, the first major of this PGA season. This was his first major victory in 11 years. At Augusta National in Augusta, Georgia (par 72), on April 14th, the last round of this year’s Masters, Woods scored 2-under 70, bringing him to the total of 13-under 275. He defeated Dustin Johnson, Xander Schauffele and Brooks Koepka by a stroke. This was his first win at the Masters since 2005, which makes this his first Green Jacket in 14 years. He took home $2.07 million for his prize.
Back in 1997, Woods took his first major win at the Masters, and he also went in the records books by being the youngest to win, with the lowest score ever and the largest margin of victory ever. Then he also won in 2001, 2002, and 2005.

His fifth win at the Masters keeps him one behind of Jack Nicklaus, who has six; this is also his 81st victory on the PGA Tour, which leaves him one behind of all-time record held by Sam Snead (USA, 82 wins)

The tradition of Green Jacket started in 1937 by the members, and it was given to the winner beginning in 1949. The winner also received the Masters Trophy. 



The Masters’ green jacket is a symbolic gift, as many other tournaments around the globe use a similar jacket to commemorate winners. The jacket carries the logo of Augusta National on the left side, and it was a uniform for the club members. Some have speculated that they got this idea from the Royal Liverpool Golf Club of Britain, who use a red jacket, but official statement from Augusta National says that they wanted to distinguish between the gallery and the club member during the Masters, and this tradition began in 1937.

The victor started receiving the green jacket in 1949, when Sam Snead won the tournament. In the same year, Augusta National also gifted the green jacket to winners of the previous nine tournaments; and it became the tradition for the previous year’s champion to crown the new champion by putting the jacket on him. That tradition broke when Nicklaus became the first back-to-back champion in 1966, as he had to put it on himself. Afterwards, Nick Faldo (England, 1989 and 1990) and Woods (USA, 2001 and 2002) also became back-to-back winners, the president of the Augusta National did the honors himself. During the ceremony, they use a pre-made jacket of similar size to the victor, then they do a custom fitted jacket for him to keep.

The green jacket was first crafted by the New York’s very own Brooks Brothers, and from 1967 and on, by Hamilton Taylors from Cincinnati, Ohio. The winner’s name gets engraved in the lining, and it has been speculated that it would cost around $250 to manufacture, though it was never confirmed. Keeping with the mystique of Augusta, the green jacket can never be taken outside; even the members have to keep it in the locker. The Masters’ champion can only take it home, but even they have to return it after one year. There were a few green jackets that were taken home before this rule was set in place, and many of these were auctioned off to the collectors posthumously.

There are a few green jackets that are being displayed under the club’s permission. One belongs to Gary Player (South Africa), the 1961 champion. He took the jacket to his home country of South Africa, then never returned it. The Masters committee demanded him to return, but Player kept joking, saying that he forgot it, or telling them to come and get it.

The Augusta had no other choice but to let him keep it, under the condition that it stays in his personal museum. In addition, the green jacket that belongs to Henry Picard, the 1938 champion, is also displayed at the Picard Lounge at the Canterbury Golf Club, Beachwood, Ohio.
The first ten green jackets issued to the first ten champions (including Sam Snead) are called the Original Ten. One of those belonged to Hutton Smith, the 1934 and 1936 champion, and it was auctioned off in 2013 at $682,000, which was the highest priced golf souvenir item in history.
The winner also received a silver trophy that models the clubhouse of Augusta National, and its official name is the Masters Trophy. It was first created in 1961; the original stays at the golf club, and the winner receives a replica. In addition, the champion also receives a golf model; the second place receives a silver medal and a silver platter, and the amateur winner receives a silver cup.

 

 
Total 0

Total 21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Pending] Waiting for administrator Approval.
manna91 | 2018.06.16 | Votes 0 | Views 3925
manna91 2018.06.16 0 3925
20
14년만의 탈환 타이거의 마스터스 의 화려한 복귀
kyu yang | 2019.05.10 | Votes 0 | Views 176
kyu yang 2019.05.10 0 176
19
커크 트리플렛 연장 접전 끝에 Hoag Classic 우승
kyu yang | 2019.04.10 | Votes 0 | Views 285
kyu yang 2019.04.10 0 285
18
101st PGA Championship at Bethpage Black
kyu yang | 2019.04.10 | Votes 0 | Views 252
kyu yang 2019.04.10 0 252
17
The USGA And The R&A Release 2018 Driving Distance Report
kyu yang | 2019.03.29 | Votes 0 | Views 317
kyu yang 2019.03.29 0 317
16
Holmes beats Thomas in a battle of Kentuckians
kyu yang | 2019.03.29 | Votes 0 | Views 320
kyu yang 2019.03.29 0 320
15
Orange County’s Only PGA TOUR Champions Event Returns as the Hoag Classic
kyu yang | 2019.01.10 | Votes 0 | Views 1025
kyu yang 2019.01.10 0 1025
14
Ralm Wins 2018 here World Challenge
kyu yang | 2018.12.14 | Votes 0 | Views 1181
kyu yang 2018.12.14 0 1181
13
PGA TOUR: Tway wins Safeway Open on third playoff hole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2971
kyu yang 2018.11.15 0 2971
12
Byrson DeChambeau's winning at Shriners Hospitals for Children Open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3268
kyu yang 2018.11.15 0 3268
11
신인 임성재, 시즌 첫대회에서 강한 모습 부각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2696
kyu yang 2018.11.15 0 2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