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905 S. Euclid St #105 Fullerton, CA 92832
213.505.6636 kyang@kpgatour.org

PGA 뉴스

PGA뉴스 올리는 곳입니다.

PGA TOUR: Tway wins Safeway Open on third playoff hole

Author
kyu yang
Date
2018-11-15 08:35
Views
203

Sunday began with a 9 a.m. weather forecast from the PGA Tour for the final round of the $6.4 million Safeway Open at Silverado Resort and Spa Napa California.

It was not very pretty: “A high wind event is forecast for Napa County today. Peak wind gusts of 25-30 mph are possible here at the golf course today, but don’t expect the winds to be consistent. Swirling winds and changing speeds/directions are not uncommon at this location due to the surrounding terrain. Sunny skies, warm temperatures, and low humidity are forecast this afternoon.”

The winds blew hard for most of the day, with gusts reaching up to 36 mph and the temperature rising to a high of 84, and most of the scores were on the high side, as the conditions were tough just about everywhere on the North Course.

The long day ended in the fading sunlight, at 6:32 p.m., with a playoff that was decided on the third hole. With sunset at 6:42 p.m. fast approaching, Kevin Tway won it by making a birdie putt from 10 feet that moved right to left and beat Ryan Moore on the par-4, 10th hole.

It was Tway’s first PGA Tour win. He went birdie, birdie, birdie in the playoff. He is the son of Bob Tway, an eight-time winner on Tour. Bob Tway won the PGA Championship in 1986.

Tway was fantastic late in the day, making birdies on his final five holes, including the playoff holes. He and his dad become the 10th father-son duo to win on the PGA Tour.

He receives $1,152,000 and also gets 500 FedExCup points. He gets an exemption to the Masters and a spot into the Sentry Tournament of Champions at Kapalua, Maui next year.

“It was nice to get hot at the end,” said Tway. “I wasn’t really in it on the front nine. Brandt (Snedeker) made a couple bogeys starting the back. I was kind of right there, but kind of hanging around. I birdied 17, 18 to get into the playoff and then kept it going in the playoff and here I am.

The Safeway Open, presented by Chevron, is the first event of the PGA Tour’s 2018-19 wrap-around schedule that bridges two years. The tournament is part of the FedExCup schedule.

This is the third year of the Safeway Open, which is part of the PGA Tour’s 46-tournament schedule for 2018-19 that concludes with three FedExCup Playoff events. There are eight events in the fall.

Brandt Snedeker, who took a three-shot lead into the final round, and Moore and Tway were tied atop the leaderboard at the end of 72 holes of regulation at 14-under-par 274. Moore went low in the final round with a 67, Snedeker had a 74 and Tway shot 71.

“It’s really disappointing,” said Snedeker, who had as much as a five-shot lead in the final round. “I played a really good front nine in tough conditions and made the turn on the back nine and actually drove the ball really well. I had a lot of opportunities. Just hit some really poor iron shots, left myself in places you can’t do it. Didn’t make any putts. It’s done and I didn’t do it. It’s disappointing and it sucks right now. I played probably 63 holes of pretty damn good golf and nine holes I wish I had back.”

Luke List (67), Troy Merritt (68), Sam Ryder (69), Aaron Baddeley (69) and Sungjae Im (71) tied at 13-under.



PGA TOUR: 3차 연장끝에 케빈 트웨이 세이프웨이 오픈 우승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 위치한 실버라도 리조트 스파에서 개최된 세이프웨이 오픈 마지막 라운드였던 일요일 오전 9시, PGA 투어는 일기예보를 공식 발표하였다.

썩 좋지않은 소식이었다. “오늘 나파 카운티는 바람이 강하게 불 예정입니다. 골프장에 최대 풍속 25-30mph의 바람이 불 예정이고, 보통 이 지역이 그렇듯이 바람이 일정하지 않고 회오리치며, 지형에 의해 바람의 방향이나 속도는 꾸준히 변할것입니다. 오늘 오후는 화창하고 따뜻하며 습도는 낮을 예정입니다.”

일기예보에 따라 바람은 세게 불었다. 최대 풍속이 36mph까지 올라갔고, 기온은 84도까지 올라가면서 대부분의 점수는 높은 축에 들었고, 북 코스 여기저기 상황이 다 좋지 않은 편이었다.

길었던 이 하루는 해가 거의 저물 무렵 6시 32분에 3번째 연장 라운드에서 결정되었다. 6시 42분으로 발표된 석양이 거의 다가올 무렵 케빈 트웨이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흘러가는 10피트 버디펏을 성공시키며 파4 10번홀에서 라이언 무어를 물리치고 우승을 따냈다.

트웨이의 플레이오프 3홀 연달아 버디를 따내며 선수생활 첫 PGA 투어 우승을 획득했다. 그는 1986년 PGA 챔피언십 우승을 거두며 통산 투어 8번 우승에 빛나는 밥 트웨이의 아들이다.

트웨이는 날이 저물무렵부터 최고조의 컨디션을 보였는데, 3개의 연장홀을 비롯하여 마지막 5개 홀에서 모두 버디를 거두었다. 그는 자기 아버지와 함께 PGA 투어에서 우승을 따낸 10번째 부자가 되었다.

우승상금 $1,152,000뿐만 아니라 페덱스컵 포인트 500도 획득하였다. 그리고 트웨이는 매스터스 자동 출전권과 마우이 카팔루아에서 열리는 센트리 챔피언 토너먼트에도 출전할수 있게 되었다.

“막판에 감이 올라와서 우승을 따낸것 같습니다. 프론트 나인에서는 별로 가망성이 없을것 같았거든요. 브랜트 (스네데커)가 백에 들어가면서 보기를 몇개 기록하고, 저는 그냥 꾸준히 어슬렁거리고 있었어요. 17, 18홀에서 버디를 기록하며 연장에 들어갔고, 그게 이어져서 여기까지 왔네요.” 트웨이는 우승소감을 밝혔다.

올해로 3년차를 맞이하고, 셰브론이 후원하는 세이프웨이 오픈은 PGA 투어2018-19 시즌의 첫 대회로서 페덱스컵 이벤트중 하나이다. 이는 PGA 2018-2019 시즌 46개 대회 스케쥴의 일부로서 가을에 열리는 8개 대회의 첫 막을 열었다. 시즌 마지막에는 3개의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대회가 선수들을 기다리고 있다.

마지막 라운드가 시작될때 3타차로 1위에 있던 브랜트 스네데커와 무어, 트웨이는 셋이 72홀이 마무리 되었을때 14언더 274로 공동1위에 올라 있었다. 무어는 마지막날 67을 기록하며 이날 최고의 점수를 거뒀고, 스네데커는 74, 그리고 트웨이는 71타를 적어 냈다.

스네데커는 마지막 라운드에서 2위와 5타차까지 성적을 벌렸었다. “제 자신에 실망스럽습니다. 날씨에도 불구하고 프론트 나인에서도 성적이 나쁘지 않았고, 백 나인에서도 드라이버는 좋은 편이여서 많은 기회가 있었는데 말이죠. 아이언에서 실수하지 않을 실수를 하고 퍼팅도 제대로 맞지 않으면서 조금씩 멀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대회는 끝났고, 제가 실패한 것이지요. 63홀 내내 게임을 잘 해놓고 마지막 9홀만 어떻게 돌릴수 있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남네요.” 그는 이렇게 아쉬움을 표현했다.

공동 4위에는 13언더로 루크 리스트 (67), 트로이 메릿 (68), 샘 라이더 (69), 애런 브래들리 (69), 그리고 임성재 (71)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Total 0

Total 14
Number Title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Pending] Waiting for administrator Approval.
manna91 | 2018.06.16 | Votes 0 | Views 546
manna91 2018.06.16 0 546
13
PGA TOUR: Tway wins Safeway Open on third playoff hole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203
kyu yang 2018.11.15 0 203
12
Byrson DeChambeau's winning at Shriners Hospitals for Children Open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199
kyu yang 2018.11.15 0 199
11
신인 임성재, 시즌 첫대회에서 강한 모습 부각
kyu yang | 2018.11.15 | Votes 0 | Views 163
kyu yang 2018.11.15 0 163
10
Tiger Woods wins 2018 TOUR Championship to end five-year wait for his 80th title as Justin Rose claims FedExCup
kyu yang | 2018.10.05 | Votes 0 | Views 157
kyu yang 2018.10.05 0 157
9
DeChambeau embraces closer role during win
kyu yang | 2018.09.09 | Votes 0 | Views 414
kyu yang 2018.09.09 0 414
8
Golf's Modernized Rules Released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629
EUNA CHO 2018.07.04 0 629
7
The 65th PGA Merchandise Show, the "MAJOR of Golf Business,"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600
EUNA CHO 2018.07.04 0 600
6
Jon Rahm, Won Career Builder Challenge in Play-off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587
EUNA CHO 2018.07.04 0 587
5
The Toshiba Classic is more than a golf tournament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571
EUNA CHO 2018.07.04 0 571
4
Lee McCoy wins final stage at Web.com Tour Q-School
EUNA CHO | 2018.07.04 | Votes 0 | Views 577
EUNA CHO 2018.07.04 0 5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