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teele finishes strong, captures second career victory

조회 수 16235 추천 수 0 2016.11.09 17:31:58

Steele finishes strong, captures second career victory

99b983892094b5c6d2fc3736e15da7d1.JPG

Steele finds redemption in Napa

Brendan Steele wasn't sure if he'd ever get a chance to make up for what transpired last year at the Safeway Open. After leading wire-to-wire for 54 holes, Steele stumbled down the stretch during the final round with five bogeys over his last seven holes to fall out of contention. 

"You don't often get that chance in life to redeem yourself in the same way at the same place," Steele said. Then Sunday afternoon came along and Steele found himself in a similar position within a shot of the lead after a birdie on the 10th hole moved him to 16 under. A bogey on the 12th made him contemplate if his round was going to turn into a repeat of last season, but Steele hung tough, producing a finish that was fit for a tournament winner. Steele went on to birdie the last three holes to capture his first TOUR title since the 2011 Valero Texas Open. It was a win that validated the hard work he's put in over the last year with his short game — a part of his game that was on display when it mattered most. Steele hit his approach on the 17th to within 18 feet for a must-make birdie and then followed it up on the last with a wedge from 70 yards that checked short of the hole and nestled to within seven feet for a birdie that gave him the outright lead at 18 under. 

"I think my putting coming down the stretch was really the most important thing and definitely some wedge play," Steele said. "I've been working on some stuff with Dave Pelz that really helped me with the soft conditions taking spin off the ball and really controlling my numbers."There were times over the last few years where Steele wondered if he'd ever win again, coming close but never closing the deal. Sunday proved that he's more than a one-hit wonder. "I'd be lying if I said that maybe I was only going to win once on TOUR," Steele said. "I felt like my game was really good and I put myself in position a lot but didn't really execute coming down the stretch. I thought maybe I'm destined to just have that one win and play a long career out here but not necessarily keep winning, so this one definitely feels really good." 

Na gets season off on right foot

If Kevin Na's showing at the Safeway Open is any indication, the 2016-17 TOUR season could be a good one. Just last year, Na finished runner-up to Emiliano Grillo in Napa and never fell outside the top 30 in the FedExCup standings, making it all the way to the TOUR Championship third straight season. 

"I want to get off to a good start," Na said, "hopefully keep my FedExCup number high. The ultimate is to lift the FedExCup trophy at the end and hopefully I'll get a win soon."

Na notched his second 66 of the week with six birdies during a bogey-free round. His birdie on the 12th moved him to 15 under for the tournament and right into contention, but he failed to add another circle to the scorecard over the last six holes. 

"I played great today," Na said. "I had it 6 under early after 12 holes. With the last three holes being birdie holes, there was a couple tough holes I made pars, which I was happy. Unfortunately I fell a little short."

Mickelson ends year on high note

For Phil Mickelson, a successful season is usually defined by wins. While the 2016 edition didn't produce a trophy, Mickelson managed to close out his year in Napa on a high note that left him upbeat about his 26th season on the PGA TOUR. 

Mickelson broke his streak of three straight 69's with a bogey-free 5 under 67 that saw him finish T8 at 14 under. It was Mickelson's first top-10 finish since his runner-up showing at The Open Championship. 

"It was a good year to build off of," Mickelson said. "I had some good performances. My iron play came back, my wedge play, putting, it was a great putting year. A lot of really good positives that come from this year. I've got to fix my driving this offseason and I think the wins will follow."

Mickelson finished runner-up twice last season (Open Championship and FedEx St. Jude Classic) to go along with six top 10's. The season was good enough to get him back to the TOUR Championship for the first time since 2013. 

"I had a couple good opportunities to do so and that's the only thing the year was lacking," Mickelson said. "Had I been able to break through and get that [Open Championship], that would have made the whole year. 

Mickelson will shut it down for the rest of the year before opening 2017 in La Quinta, California at the CareerBuilder Challenge. 

스틸, 극적인 경기 마무리로 생애 두번째 우승 차지

세이프웨이,나파에서의 만회

캘리포니아 나파/스캇 골프챔피언)브랜든 스틸은 작년 Safeway 오픈을 만회할 있는 기회가 올지 아무도 장담하지 못했다. 1라운드부터 4라운드까지 선두를 차지하고 있었으나 4라운드에서 5개의 보기를 하는 실수를 연발하며 미끄러져 우승을 놓친 기억이 있다.

같은 장소에서 같은 방법으로 실수를 만회할 있는 기회를 인생에서 흔히 있을 없는 일이다.”라고 스틸은 말했다.

일요일 오후 스틸은 10 홀에서의 버디 선두에서 뒤진 상태였고 16언더로 타수를 줄였다. 12 홀에서의 보기는 지난 시즌에 일어난 일이 반복되는건 아닌가 생각하게 했지만 스틸은 뒷심을 발휘해 마지막을 장식하고 토너먼트의 우승자가 되었다.스틸은 2011 발레로 텍사스 오픈 이후 투어 타이틀을 잡기 위해 마지막 3개의 홀에서 버디를 잡았다. 우승은 쇼트 게임으로 지난해 내내 그가 들인 노력과 연습을 입증해 주는 우승이다.스틸은 17 홀에서 어프로치를 쳐서 버디를 위해 18피트 볼을 안착시킨 홀까지 거리를 확인한 70야드를 웨지로 처리했고 18 언더로 타수를 줄일 있는 버디를 위해 7피트 볼을 안착시켰다. 퍼팅이 정말 가장 중요했던 같고 웨지 플레이였던 같다,” 스틸은 말했다. “데이브 펠츠와 함께 몇몇 부분을 연습을 했는데 볼을 스핀을 부드러운 상태를 만드는 도움이 되었고 점수에 영향을 주었다.”스틸은 지난 년동안 차례 다시 우승할 있을까 의문을 가지며 우승을 노렸지만 우승까지 가지 못했다. 일요일, 스틸이 반짝 떠오르고 사라진 선수가 아님이 입증되었다.한번만 투어에서 우승을 같다고 한다면 거짓말이고요,”라고 스틸은 말했다. “경기를 이끌어 나가고 있다고 생각했고 게임 진행이 되었지만 원활하게 실행되지 않은 부분도 많았다. 이번 한번의 우승과 오랜 경력으로 경기를 정해진 운명이었나 싶지만 계속 우승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번 우승이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케빈 , 시즌 오프 얻어내다

세이프웨이 오픈에 케빈 나의 등장이 무언가를 암시하는 것이라면, 2016-17 투어 시즌은 흥미로운 시즌이 것이다. 작년에 케빈 나는 나파의 에밀리아노 그릴로에서 2위를 차지했고 번도 페덱스 30에서 벗어난 것이 없었다. 3 연속 투어 챔피언십으로 이어진 결과이다.케빈 나는 좋은 시작을 위해 떠나고 싶다,” 말했다. “페덱스컵 순위가 계속 높게 유지 되었으면 좋겠다. 최종 목표는 마지막에 페덱스 트로피를 드는 것이고 빨리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케빈 나는 라운드에서보기 없는6 버디를 잡았다. 12 홀에서의 버디는 15 언더로 타수를 줄였고 우승을 앞둔 경합에 가까워졌지만 마지막 6개의 홀에서 스코어보드에 다른 서클을 추가해 실패했다.케빈 나는 오늘 경기 같다,” 말했다. “12개의 후에 일찍이 6 언더를 기록했다. 마지막 개의 홀이 버디 홀이 되었고 어려운 홀은 파로 마무리 하게 되어 기뻤다. 짧았던 아쉽다.”

 

미켈슨 기분 좋은 마무리

미켈슨에게 성공적인 시즌이란 우승으로 정의된다. 2016 에디션 동안 트로피를 거머쥐지 못한 미켈슨은 PGA 투어에서 26번째 시즌인 나파에서 기분 좋게 해를 마무리 했다.

미켈슨은 14 언더로 T8 끝내고 보기 없이 5 언더 67 기록했다. 결과는 오픈 챔피언십에서 2위를 차지한 미켈슨의 10안에 드는 결과이다

미켈슨은 마무리 하기 좋은 해이다,”라고 말하며 좋은 실력을 보였다. 최상의아이언 플레이를 되찾았고, 웨지 플레이와 퍼팅 또한 괜찮은 시즌이었다. 정말 긍정적인 영향을 많이 받았다. 오프 시즌에 드라이빙을 고쳤기 때문에 우승이 뒤따르지 않을까 싶다.”

미켈슨은 지난 시즌 (오픈 챔피언십, 페덱스 세인트 주드 클래식) 2위를 차지했었다. 지난 시즌은 2013 이후 미켈슨이 투어 챔피언십으로 다시 돌아오기 충분히 좋은 실력을 발휘한 시즌이었다.

투어 챔피언십에 다시 돌아가기 위한 좋은 기회가 있었다. 위기를 헤쳐 나갈 있었고 얻어낸 오픈 챔피언십은 나의 전체를 빛나게 했다

1e04164b2ee5cf7ef1043b7aa9a1fc4b.JPG

미켈슨은 2017 캘리포니아 라퀸타에서 열리는 커리어빌더 챌린지 전까지 2016 남은 기간 휴식기에 들어간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