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Steele repeats at Safeway Open

조회 수 282 추천 수 0 2017.11.08 15:37:44

Steele repeats at Safeway Open

Brendan Steele birdies No. 18 to clinch Safeway Open





 

NAPA, Calif. — Brendan Steele is getting accustomed to fast starts and he likes it.

Steele won the PGA TOUR's season-opening Safeway Open for the second straight year, closing with a 3-under 69 in windy conditions Sunday for a two-stroke victory over Tony Finau.

"I'm getting pretty spoiled winning the first event of the year twice," said Steele, the 34-year-old from the Southern California mountain town of Idyllwild. "This place is so great to me. I feel so comfortable here and it's been a great run."

Phil Mickelson and Chesson Hadley finished three shots behind.

Steele finished at 14-under 273 for his third PGA TOUR title. He's 33 under in his past eight rounds at the event. Steele also won the 2011 Valero Texas Open.

Two strokes behind surprising leader Tyler Duncan entering the day at Silverado Resort and Spa, Steele birdied the par-5 16th and 18th holes — holing a 3-footer on 18.

"The greens were firming up in the afternoon," Steele said. "I knew the weather was going to be windy and it seems Sunday is always the hardest day on the PGA TOUR for whatever reason. That was about as hard as it can play out there."

Finau, whose lone PGA TOUR victory came in the 2016 Puerto Rico Open, moved into a tie for the lead with Steele at 14 under with a birdie on the par-4 13th. But he double-bogeyed the par-4 14th.

"I was happy the way I hung in there; I didn't hit a lot of quality shots off the tee coming in like I needed to," Finau said. "But I put myself in a situation for a playoff or a win with that eagle putt. It was still pretty cool."

Mickelson, who began the round four shots off the lead, birdied the 16th from 10 feet to move within one shot of Steele. But Mickelson, winless since The Open in 2013, bogeyed the 17th before birdieing the 18th for a 70.

"Unfortunately, on the front nine I made a couple of bogeys and made the turn at 1 over," Mickelson said. "But on the back nine, I played some good solid golf and made a late move."

It was the 47-year-old Mickelson's 27th third-place finish in 27 PGA TOUR seasons to go along with 42 career wins and 34 runner-up finishes.

"It's just keep playing to keep giving myself chances," Mickelson said about his winless PGA Tour streak of 91 tournaments. "It will happen."

Hadley finished with a 73. He had a course-record 61 in the second round,

Duncan, a PGA TOUR rookie who began the round with a one-stroke lead over Hadley, had five bogeys on the front nine and finished with a 75 to tie for fifth with Graham DeLaet at 11 under. DeLaet had a 72


Steel, Safeway 오픈에서 번의 우승

NAPA, Calif. – Brendan Steele 빠른 대회운영 익숙하며 그것을 좋아한다.

Steele 2 연속 PGA 투어의 시즌 오프닝 경기인 Safeway 오픈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강풍이 있던 일요일의 악조건 속에서 Tony Finau 2 차로 따돌리며 3언더 69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남가주 Idyllwild라는 마운틴 타운 출신의 34 Steele 매년 경기에서 2번이나 우승을 함으로써 스포일이 같다. 장소는 나에게 딱이다. 너무 편하고 훌륭한 경기를 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Phil Mickelson Chesson Hadley 3 뒤진 상태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Steele 세번째 PGA 투어 타이틀을 14 언더 273 으로 끝마쳤다. Steele 지난 8라운드 동안 33언더 기록을 가지고 있다. Steele 2011 Valero Texas 오픈에서도 우승한 경험이 있다.

Silverado Resort & Spa에서 선두였던 Tyler Duncan에게 2 뒤진 기록으로 경기를 맞이했던 Steele 5, 16홀과 18홀에서 버디를 잡고 18홀에서 3피트 퍼트를 성공시켰다.

Steele 오후가 되어 그린이 굳어지기 시작했다. 바람이 많이 것으로 예상이 되었고 무슨 이유에서든 PGA투어에서 일요일은 항상 가장 어려운 날이었던 같다. 경기를 겨우 있을만큼 힘들었다라고 말했다.

2016 Puerto Rico 오픈에서 PGA 투어 단독 우승을 했던 Finau 4 ,13번홀에서의 버디로 14 언더를 기록하며 Steele 공동 선두가 되었지만 Finau 4 ,14번홀에서 더블 보기를 범했다. Finau 경기에서 버틸 있었던 것에 기뻤다. 필요했던 샷을 맞이 이루지는 못했다. 하지만 플레이 오프나 이글 퍼트로 우승을 하기 위해서 상황 가운데에서 끝까지 버텼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말했다.

선두에 4 뒤진 상태로 라운드를 시작했던 Mickelson 16홀에서 10 피트 버디를 잡아 Steele 1 차로 바짝 추격했지만 2013 오픈 이후로 우승 기록을 만들지 못한 Mickelson 18 버디 17홀에서 보기를 범했다.

Mickelson 안타깝게도 전반 9홀에서 보기 개를 하는 바람에 1오버가 되었다. 하지만 후반 9홀에서 개의 만족스러운 샷을 하면서 뒤늦게 가속이 붙었다 말했다.

이번이 47 Mickelson 42 우승과 34 준우승의 기록과 함께 PGA 투어 시즌에서의 27번째 3 기록이다.

Mickelson 91번의 토너먼트에서  PGA 투어 우승 실패의 연속에 대해 자신에게 계속 기회를 주기 위해 경기에 꾸준히 임하는 것이다. 언젠가는 우승이 이루어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Hadley 73타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Hadley 두번째 라운드에서 61타의 최저타 코스 기록을 세웠다.

Hadley 1 앞선 기록으로 라운드를 시작했던 PGA 투어 신인 Duncan 전반 9홀에서 5번의 보기를 범하고 Graham DeLaet 11 언더 75타로 공동 5위로 마무리 지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