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릭키 파울러, 히어로 월드 챌린지 우승을 위한 버디 공격

 

ALBANY, Bahamas – 릭키 파울러가 히어로 월드 챌린지 일요일 경기에서 보인 이른

버디 공격은 야생마 위에서의 로데오 라이드에 비유되었다.

Fowler 떨어지기 전까지 버티기만을 원했다. 업앤다운이 있는 놀이기구는 높기도 했고 낮기도 했던 Fowler 경력을 위한 비유가 수도 있겠다.

메이저 챔피언십을 포함하여 Fowler 반드시 이루어야 한다고 믿은 토너먼트 만큼 마무리짓는 실패하기도 했다.

Fowler PGA 투어에서 공식 4 우승을 했고 이번은 비공식이다. 하지만 12 2 7 3위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Fowler 4번의 메이저에서T5-T2-T2-T3의 기록을 냈던 놀라웠던 2014년을 포함해서 우승없이 메이저에서 7회를 탑5 안에 들었다.

트렌드는 계속되어 Fowler의 이번 시즌 시작이었던 가을 Mayakoba에서 열린 OHL 클래식에서 2위를 했다.

Fowler 항상 다시 새롭게 기량을 발휘한다.

이러한 모습을 자주 챔피언이 있다.

이번주 Fowler 챔피언이다.

Fowler 오프닝 전에 놀랍게도 그리고 사실상 단독 선두였다.

라운드를 7번의 연속 버디로 시작을 해서 8홀과 9 모두 놓치면서 고조된 분위기가 가라 앉았다.

13홀까지 10언더가 되었을 59타에 대한 생각은 실제로 카드에 기록되었다. 마지막 5홀에서 3번째의 버디가 필요했지만 1번의 버디밖에 잡지 못했다.

말이 발로 차기 전까지는 버티도록 노력해야 한다.” Fowler 자신의 놀라웠던 오프닝에 대해서 말했다.

순간의 흥분이 시작이 되면 자기 자신을 뒤로 밀어내어 가라앉히고 순간에 집중하며 머물러 있도록 해야 한다. 어기까지 있나 지켜보며 연속 버디를 잡을 굉장히 신나고 흥분된다. 이것이 영원히 지속될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Fowler 다시 위에 올라타기 위한 희망을 가지고 충만한 자신감으로 2018 시즌에 임할 것이다.

지난 시즌 Fowler 혼다 클래식을 차지했지만 중요한 타수 획득 통계 내의 모든 카테고리를 위한 투어 40 안에 올랐다.

Fowler 가장 것은 지난 우리가 가졌던 것을 잃지 않는 것인데 지난 해가 굉장히 탄탄했던 해였기 때문이다. 무엇을 이루고 무엇을 향해 가는지는 일요일에 우리를 우승자 그룹에 넣기 위한 차이를 만들 있었던 몇몇 사소한 것들을 선택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Fowler 많은 우승을 원하지만 단순히 트로피로 자신을 평가하는 것은 거부한다.

Fowler 좌절감은 번도 떠올려 보지 않았다고 말하며 우승을 성공의 유일한 방법이라고 본다면 실패를 많이 맛보게 것이다라고 덧붙인다.

지난 경기를 제대로 하지 못했고 우승도 많이 하지 못한 많은 시간들이 있었지만 즐거운 해였다.”

친구들과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겨루고, 계속 그러한 상태를 유지하면 트로피가 앞에 떨어질 것이다.”

휴일동안 Fowler 자신을 어떻게 준비시킬까?

플로리다 메달리스트 베이스에서 타이거 우즈와 다른 사람들을 상대로 머니 게임을 통해 것이다.

Fowler 우즈와의 살벌한 접전에 대해 우즈는 나를 조금은 단단하게 것이다라고 말했다.

우즈가 얼마나 훌륭한지에 대해 알기 때문에 조금은 긴장이 되지만 그것을 생각하며 게임 시작을 잘하거나 무엇가 다른 방법을 찾아야 겠다. 함께 경기를 하게 사람들과 자신을 상대에 놓는 것만큼 좋은 방법은 없다. 경기 시간의 상황에 자신을 몰입시키라.”

Fowler 이러한 상황 가운데 있기를 기대할 것이다.

내년에 Fowler 위에 오래 머물러 있다 할지라도 놀라지 마라.

 


Fowler rides birdie blitz to Hero World Challenge win 

ALBANY, Bahamas – Rickie Fowler likened his early birdie blitz on Sunday at the Hero World Challenge to a rodeo ride on a wild bronco.

He wanted to just hang on till he was bucked off. The up and down crazy ride could be a metaphor for his career where he’s had plenty of highs, but some lows as well.

Fowler’s lows are first world problems. He’s failed to close out as many tournaments as he believes he should have. Including major championships.

He has four official wins on the PGA TOUR – this one is unofficial – but he has 12 runner-ups and seven thirds.

He has seven top-5 results in majors without a win including his incredible 2014 where he was T5-T2-T2-T3 across the four majors.

The trend continued this fall where in his one start this season at the OHL Classic in Mayakoba he was second.

But if his Sunday 11-under 61 at Albany - which set up a four-shot victory margin after coming back from a seven-shot deficit - showed anything… it is that he’s capable of riding that horse till it’s worn out.

He will always get back on and ride again.

With this attitude he can be a champion more often.

This week Fowler is the champ.

The 28-year-old was actually the solo leader before the turn such was his incredible opening.

He made seven straight birdies to open the round, cooled off with a near miss for another on the eighth before adding another at the ninth.

An 8-under 28 front nine. Astonishing.

Thoughts of 59 were certainly on the cards when he was 10 under through 13 holes, needing just three birdies in his last five holes. But he could only find one.

“You kind of just try… you ride until the horse kicks you off,” Fowler said of his incredible start.

“You start getting amped up or excited at times so you have to kind of pull yourself back and make sure you stay in the moment.

“It's fun when you get on birdie runs just to see how far you can go. You know it's not going to last forever…”

Now he will enter 2018 full of confidence hoping to once again get up on the horse multiple times.

Last season he claimed the Honda Classic but just as importantly ranked inside the top 40 on TOUR for every category in the important Strokes Gained statistics.

“The big thing was to not lose what we had going this past year because it was a very solid year across the board, and what we're going to work on going forward is just picking up a few of the little things that could have made just that difference to put us in the winner's circle more on Sunday,” he added.

Fowler wants more wins, but refuses to measure himself purely on trophies.

He says frustration has never really entered the picture.

“If you look at winning as your only sense of success, you're going to deal with failure a lot,” he explained. 

“There's a lot of times where you could pick it apart and last year I could have gotten down on myself a handful of times for not getting the job done or not winning more, but it was a fun year. 

“Being in contention with your buddies and some of the best players in the world, if you keep doing that trophies will fall into place.”

How will he continue to prepare himself over the holiday break?

With money games against Tiger Woods and others at their Medalist base in Florida.

“I think he sharpened me up a little bit,” Fowler said of getting into fierce battles with Woods.

“I've gotten a little scared of how good he was playing at home, thought I needed to start playing a little bit better or something.

“There's no better way than putting yourself against guys that you're going to be playing with, putting yourself in game‑time situations.”

You can expect him to be in these situations often - both at home and on the TOUR - again in 2018.

Don’t be surprised if he stays on the horse more often next year.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