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The Relationship Between Speed and Line in Putting

조회 수 5988 추천 수 0 2010.04.27 04:43:08
extra_vars7 : width/1 
extra_vars8 : 90 
extra_vars9 : 120 
instruction_53.jpg


Learn From the Pros – The Relationship Between Speed and Line in Putting
by LPGA Tour Pro Young Kim


One of the more difficult concepts for beginning golfers to grasp is how the proper line of a putt is largely determined by the speed of the putt. Amateur golfers often think that there is only one line on which a putt can roll for it to go into the hole. The truth of the matter is, there are almost an infinite number of ‘correct’ lines for a putt, depending on the speed with which the putt is hit.
For example, let’s take a look at a relatively basic ‘left-to-right’ 15-foot putt, as shown in photo A. For this particular putt, I have pointed out three different lines on which I could putt this ball and have it go in the hole (see photo B). For the ‘lowest’ line (line 1), I would have to hit the ball quite firmly in order for it to ‘hold its line’. For the ‘highest’ line (line 3), I would have to hit the ball much more softly in order for it to break as much as I want it to. Line 2 is a balance between the two.
So the question is, which of these is the line I should choose to putt the ball? While there is no universal answer, the simplest response would be to choose the line that gives you the best chance to make the putt without leaving yourself an unnecessarily difficult second putt. For instance, if you chose the lowest line, you do not have to account for as much break. However, if you miss the putt, the ball will likely roll well past the hole, bringing up the possibility of a three putt. On the other hand, if you choose the highest line, while you will guarantee that you will not three-putt, it is very difficult to choose the precise line that will enable you to “die” the ball into the hole on its last revolution.
For most situations, putting experts agree that the optimum line is the one that will leave you a putt of about one and a half feet on your second putt. In other words, the optimum line is dictated by the speed of the putt, where the optimum speed is the one where the ball would come to rest 18 inches past the hole should you miss (see photo C).
There are several reasons for this. First, keeping in mind that you want the ball to roll past the hole promotes an aggressive putting stroke that accelerates through impact. Second, because the ball will not break as much, you can still approach the shot aggressively. Third, having the ball approach the cup with some speed can offset any bumps or spike marks in your line that can divert a ball moving at a slower speed. Finally, 18 inches is still well within ‘gimme’ (인정) range for most golfers, meaning that they do not have to worry about three putts.
Earlier, I said that there is no one ‘correct’ answer. This is because the proper line of a putt depends on many things, including the situation and the golfer. For instance, if you are playing match play, or playing the final hole of a tournament where you absolutely need to make the putt, then you would want to choose the ‘lower’ line. This is because there is less break in that line, and you do not have to worry about making the ‘come-back’ putt if you should miss. On the other hand, if you have a one-shot lead, and you only need a par to win the tournament (or the hole, in match play), then you might to pick the highest line, just to be extra safe. Also, a golfer who is very confident with three or four-foot putts might not worry about hitting the ball way past the hole – for this golfer, a lower (‘faster’) line may be best for him.
The only way to determine which line is right for you is to take the time on the practice green to figure out which approach to putting best fits your personality or attitude on the greens, as well as your game. The next time you are practicing putting, instead of hitting three balls on the same line for a particular putt, try hitting them on different lines with different speeds, and see which leads to you making more putts. If you have a tendency to leave putts short, you might find that a higher line is right for you; if you have a tendency to hit putts too hard, you might find that a lower line is right for you. The key is to take the time and practice.

프로에게 배운다
퍼팅 스피드와  라인의 관계
LPGA 투어 프로 김영


instruction_54.jpg

instruction_55.jpg 

초보 골퍼들이 이해하기 가장 어려운 개념들 중 하나는 퍼트 스피드에 대략 비추어볼 때 적절한 퍼트 라인이 무엇인가 하는 것이다. 아마추어 골퍼들은 종종 퍼트가 홀에 들어가도록 퍼트가 굴러갈 수 있는 라인이 단 하나 라고 생각한다. 사실인 즉 퍼트를 치는 스피드에 따라 ‘올바른’ 퍼트 라인의 수는 거의 무한하다.
예를 들어 사진 A에 있는 것처럼 상대적으로 기초적인 ‘좌에서 우로’ 15 피트 퍼트를 보자. 이 특정한 퍼트를 위해서 공을 퍼트해서 홀에 넣을 수 있는 세 가지 다른 라인을 표시해두었다(사진 B). ‘맨 아래’ 라인(라인1)에서는 공이 ‘라인을 유지하도록’ 공을 꽤 세게 쳐야 할 것이다. ‘맨 위’ 라인(라인3)에서는 공이 내가 원하는 만큼 브레이크가 되도록 훨씬 더 부드럽게 쳐야 할 것이다. 라인2는 이 둘의 중간이다.
따라서 문제는 공을 퍼트하기 위해서 이 중에 어떤 라인을 선택해야 하는가이다. 보편적인 답은 없지만, 가장 간단한 대답은 괜히 어려운 세컨드 샷이 나오지 않도록 퍼트할 수 있는 기회가 가장 많은 라인을 선택하는 것이다. 예컨대 맨 아래 라인을 선택한다면 브레이크를 그다지 고려할 필요가 없다. 그렇지만 퍼트를 놓치게 되면 공은 홀을 한참 지나쳐서 퍼트를 세 번 해야 할 수도 있다. 반면 맨 위 라인을 선택한다면 퍼트를 세 번 할 일은 없겠지만 마지막 회전에 공이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가게 할 수 있는 정확한 라인을 고르기란 매우 어렵다.
대부분의 경우 퍼팅 전문가들은 세컨드 샷 때 약 1.5 피트 퍼트가 나오는 라인이 최적의 라인이라는 데 동의한다. 달리 말해 최적의 라인은 퍼트 스피드에 의해 결정된다는 말이다. 이때 최적의 스피드는 퍼트를 놓치더라도 공이 홀을 지나 18인치 안에 멈추게 되는 스피드이다(사진C).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공이 홀을 지나쳤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치면 임팩트 때 가속이 붙는 공격적인 퍼팅 스트로크를 하게 된다. 둘째 공이 브레이크가 많이 되지 않으므로 여전히 샷을 공격적으로 할 수 있다. 셋째 공을 약간 스피드 있게 컵 쪽으로 치면 느린 속도에서 공의 진로를 바꿀 수 있는 라인 위의 돌출부나 스파이크 자국을 상쇄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18인치는 대부분의 골퍼들에게 ‘기미’ 범위 안에 확실히 들어간다. 즉 세 번째 퍼트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앞에서 나는 한가지 ‘올바른’ 대답은 없다고 말했다. 이것은 적절한 퍼트 라인이 상황과 골퍼를 비롯한 많은 조건에 달려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매치 플레이를 하고 있다거나 퍼트를 성공시켜야만 하는 토너먼트의 마지막 홀이라면 ‘맨 아래’ 라인을 선택하고 싶을 것이다. 이 라인에는 브레이크가 많지 않기 때문에 실수하더라도 ‘컴백’ 퍼트를 하게 될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반면 한 타 차 리드를 하고 있고 토너먼트(매치 플레에서는 홀)를 우승하기 위해서 파 하나만 필요하다면 훨씬 안전한 맨 위 라인을 선택할 수도 있다. 또한 3-4 피트 퍼트에 자신있는 골퍼라면 공이 홀을 많이 지나치더라도 걱정하지 않을 것이다. 이 골퍼에게는 더 아래(‘더 빠른’) 라인이 최선일 것이다.
당신에게 어떤 라인이 좋은지 결정하는 유일한 길은 게임뿐 아니라 연습용 그린에서 시간을 많이 할애해서 그린 위에서 당신의 성격이나 태도에 가장 잘 맞는 퍼팅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다. 다음 번에 퍼팅을 연습할 때는 특정 퍼트에서 똑같은 라인 위로 공을 세 번 치는 대신에 다른 스피드를 가진 다른 라인 위에서 쳐볼 것을 권한다. 그리고 어떤 라인에서 퍼트를 더 많이 하게 되는지 확인해 보라. 만약 퍼트를 짧게 치는 경향이 있다면 더 높은 라인이 당신에게 맞을 수 있다. 만약 퍼트를 너무 어렵게 치는 경향이 있다면 더 낮은 라인이 당신에게 맞을 수 있다. 핵심은 시간을 갖고 연습하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 “펠즈” 법: “직각 백스윙 – 직각 폴로스루” - “Pelz” method; which is “straight back - straight through” file 편집국 2015-10-27 3840
13 미모의 호주 골퍼, 아나 로우슨의 퍼팅 팁 (Beauty and Talent Australian Golfer, Anna Rowson's Putting Tip) file 편집국 2015-10-23 3717
12 퍼팅의 목적은 매우 단순/Sean Lanyi file pgamedia 2015-10-06 3810
11 집에서 하는 퍼팅 연습-최건준 박사 pgamedia 2015-09-03 4640
10 숏퍼팅 잘하기-최건준 박사 pgamedia 2015-06-09 4965
9 퍼팅 By Chris Matson file pgamedia 2015-01-07 4527
8 Ian Poulter signs with Greenactive Golf to endorse CS2 putting aid pgamedia 2014-04-03 6724
7 Getting it straight on the green pgamedia 2014-04-03 5522
6 liminating Three, Four or More Putts/By Carl-Van Vallier, PGA file pgamedia 2012-05-17 5871
5 The Long Putter Story! file webstaff 2011-01-31 6258
4 The One Putt/by Dr.Mac Powell file pgamedia 2010-10-02 6505
3 Long putter-by Scott Marson/PGA Head pro-Golf Club at Glen Ivy file pgamedia 2010-08-05 10253
2 이병옥 프로의 골프레슨-퍼팅 거리 측정 file [1] pgamedia 2010-05-07 9147
» The Relationship Between Speed and Line in Putting file pgamedia 2010-04-27 5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