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더스틴
존슨의 페널티 상황은 PGA 예방했어야 한다


 


작년 91 PGA 챔피언십은 양용은이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극으로 타이거 우즈를 누른 선수가 메이저 대회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올해 92 PGA 챔피언십은 우승자가 아니라 마지막 홀에서 더스틴 존슨의 우승을 눈앞에서 앗아간 잔인한 페널티로 기억될 것이다.

토너먼트 마지막 홀에서 차로 앞서던 존슨은 드라이브샷을 페어웨이에서 오른쪽으로 한참 벗어나 주변에 줄지어 갤러리 안으로 떨어뜨렸다. 존슨은 볼을 찾기 위해서 갤러리 사이로 들어갔고 관중들이 얼마 전에 있었던 모래가 많은 진흙 라이에서 자신의 볼을 발견했다. 존슨이 모르는 사이에 그의 볼은 사실 휘슬링 스트레이츠 골프 클럽에 있는 1,200개의 벙커들 하나에 놓여 있었다. 그렇게 해서 샷을 하기 클럽을 땅에 내려놓았을 그는 2벌타를 받았다. 때문에 18 홀에서 부바 왓슨과 최종 우승자 마틴 카이머와 함께 3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있도록 보기를 기록하는 대신에, 존슨은 트리플 보기로 1위에 차로 밀려나게 되었다.


나중에 존슨은 가서 샷을 샷을 봤지만 내가 샌드 트랩에 있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았다.”면서 관중이 밟고 지나간 진흙 위에 있다고만 생각했다. 샌드 트랩에 있다고는 생각하지 못했다. 내가 벙커에 있다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았다.” 말했다.

의심의 여지 없이 존슨과 그의 캐디는 규칙 위반이 되어 버린 행동에 어느 정도 책임이 있다. PGA 대회 첫날 모든 모래 지역이 벙커로 여겨져야 한다는 규정지를 배포하기까지 했다. 그렇지만 전체 상황은 존슨과 같이 있던 규칙담당관뿐 아니라 PGA 측의 식견과 상식 있는 조치로 방지할 수도 있었다.

골프 규칙 13-4b항에 따르면, 볼이 해저드(워터, 벙커 ) 놓여 있을 플레이어는 해저드의 지면이나 워터 해저드의 워터를 손이나 클럽으로 건드려서는 된다.” 이것은 사실상 모든 수준의 골퍼들이 익숙한 규칙이다. 따라서 모든 토너먼트의 프로 골퍼들이 매주 전형적인 코스에 있는 전형적인벙커에서 규칙을 위반하지 않고 무수히 많은 샷을 한다. PGA 저지른 실수는, 휘슬링 스트레이츠가 전형적인코스인 PGA 챔피언십에 규칙을 적용하려고 것이다.

위에 언급했듯이 휘슬링 스트레이츠에는 1,200개에 달하는 벙커가 있고, 많은 수가 의도된 플레이 라인에서 멀찍이 떨어진 지역에 놓여 있다. 휘슬링 스트레이츠에서 평범한 날에는 벙커가 페어웨이에서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건 간에 골퍼의 볼이 이러한 무수한 벙커들 하나에 놓여 있는지 확인하는 것은 쉽다. 그렇지만 갤러리에 있는 수만 명의 팬들이 로프에 의해 페어웨이에서 분리된 PGA 챔피언십 같은 경쟁이 심한 토너먼트에서는 팬들이 로프 바깥에 있는 벙커에 있거나, 지나다니거나, 맥주를 흘리는 일이 불가피하다. 어떤 팬들은 이런 벙커에 의자를 차려 놓기도 한다. 존슨이 볼을 치기 위해서 셋업을 하고 있을 때조차 수십 명의 팬들이 벙커에서 샷을 하려는 존슨에게서 5-6피트 안쪽에 있었다. 플레이어가 볼을 관중들이 똑같은 벙커에 있도록 허용되는 다른 토너먼트를 상상하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계획되어 있는 모든 토너먼트에서 PGA 투어는 갤러리, 특별관람석, 텔레비전 카메라 타워 등이 코스가 정상적으로 플레이되는 코스의 경로를 바꾸어 놓는다는 사실에 비추어 로컬 룰을 정하고 있다. PGA 휘슬링 스트레이츠에서도 그렇게 했어야 했다. 2004 스튜어트 애플비가 매우 유사한 상황에서 번이나 페널티를 받은 것을 고려해보면 더욱 그렇다. 골프 규칙에는 해저드로 간주되지 않고 황무지혹은 황무지 벙커 여겨지는 코스 상의 일정한 모래 지역에 관한 조항이 있다. 이곳에서 플레이어들은 플레이하기 전에 클럽을 지면에 있다. PGA 투어는 로프 바깥 모든 벙커들을 황무지 벙커로 규정함으로써 모든 논쟁을 피할 있었을 것이다. 왜냐하면 이러한 벙커들은 관중들이 대회 내내 드나들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존슨이 자신의 볼이 벙커에 놓여 있다는 것을 깨닫지 못했으리라는 것은 알기 어렵지 않다. 그도 그의 캐디도 그것을 깨닫지 못했다. 그의 플레잉 파트너 와트니도 깨닫지 못했다. 존슨의 그룹과 함께 있던 오랜 경력의 프로 골프 해설자 데이비드 페허티도 깨닫지 못했다. 존슨이 샷을 하는 장면을 설명하면서 모니터를 지켜보던 TV 아나운서들도 깨닫지 못했다. PGA 투어에서 매주 골퍼들은 관중들이 밟아서 러프가 맨흙이 되어 버린 유사한 라이에서 샷을 한다. 휘슬링 스트레이츠는 미시건호와 가까이 있고, 마찬가지로 코스 전체 벙커 바깥에 있는 모래 지역과도 가까이 있다.

존슨의 실수를 즉각 알아차린 듯한 유일한 사람은 존슨이 속한 조와 함께 있던 규칙담당관 데이비드 프라이스였다. PGA 투어에서는 종종 규칙담당관들로 하여금 마지막 조와 동행하면서 플레이어들이 부지불식간에 심각한 규칙 위반을 하지 않도록 방지해줄 아니라 규칙 관련 질문이 있을 신속하게 답변해주도록 하고 있다. 프라이스가 자신의 역할을 남용하지 않고도 상황을 더욱 원활하게 처리할 방법은 많았다. 예컨대 프라이스는 존슨이 들을 있을 정도로 큰소리로 벙커에 있는 관중들을 이동시키라고 코스 경호원들에게 말할 수도 있었다. 그렇지 않더라도 프라이스는 최소한 존슨의 볼이 사실 벙커에 놓여 있다는 것을 알아볼 있도록 충분한 공간을 마련해 주었어야 했다. 존슨이 퍼트를 성공시킨 우승했다는 생각에 기뻐했더라면 어떻게 되었을지 떠올려보면 프라이스의 실수는 더욱 명확해진다. 프라이스는 나쁜 소식을 알려줌으로써 존슨의 자축을 중단시켜야 했을 것이다.

모든 논쟁 속에서 존슨의 행동은 잊혀졌다. 그는 누구에게나 기대할 있는 대로 프로의식을 갖추고 정중하게 나쁜 소식을 받아들였다. 존슨은 올해 US 오픈 마지막 날에도 리드를 지킬 없어서 다른 낙담을 경험한 있다. 존슨이 자신의 이력에서 겪은 차례 중요한 좌절을 이겨낼 있기를 바랄 뿐이다.


Dustin Johnson Penalty Situation Should Have Been Prevented by PGA

Last year’s 91st PGA Championship will forever be remembered as the major in which Y.E. Yang became the first player to come from behind and defeat Tiger Woods in the final round of a major. This year, the 92nd PGA Championship will be remembered, not for the winner, but for a cruel penalty on the final hole that took victory from Dustin Johnson’s grasp.

With a one-stroke lead going into the final hole of the tournament, Johnson hit his drive well to the right of the fairway and into the gallery lining the hole. Johnson entered the gallery in order to find
his ball, and discovered it lying in a sandy, dirt lie where spectators had moments ago been standing. Unbeknownst to Johnson, his ball had actually come to rest in one of the 1,200 bunkers that
inhabit Whistling Straits Golf Club. As such, when he grounded his club prior to playing his shot, he was assessed a two stroke penalty. So instead of a bogey on the 18th hole that would have put him in a three-way playoff with Bubba Watson and eventual winner Martin Kaymer, Johnson took a triple-bogey that put him two strokes out of first place.

"Walking up there, seeing the shot, it never once crossed my mind that I was in a sand trap," said Johnson afterwards. "I just thought I was on a piece of dirt that the crowd had trampled down.  I never thought I was in a sand trap.  It never once crossed my mind that I was in a bunker."

Without a doubt, Johnson and his caddie bear some of the responsibility for the actions that led to the breach of the rules. A rules sheet was even handed out by the PGA at the start of the week
outlining that all sandy areas were to be played as bunkers. However, the entire situation could have been prevented by a measure of foresight and common sense on the part of the PGA, as well as the
rules official walking with Johnson. According to Rule 13-4b of the Rules of Golf, when the ball is lying
in any hazard (water, bunker, etc.), a player “must not touch the ground in the hazard or water in the water hazard with his hand or a club.” This is a rule with which virtually golfers of all playing ability are familiar; professional golfers at every tournament play countless shots from ‘typical’ bunkers at typical
courses virtually every week without violating this rule. The mistake made by the PGA was trying to apply this rule to the PGA Championship at Whistling Straits as if it were a ‘typical’ course.

As noted above, Whistling Straits is home to about 1,200 bunkers, many of which lie in areas far removed from the intended line of play. On a normal day at Whistling Straits, it is easy to see if a golfer’s ball is lying in one of these countless bunkers, no matter how far away the bunker may be from the fairway. However, in a competitive tournament such as at the PGA Championship, where the tens of thousands of fans that make up the galleries are separated from the fairways by ropes,
it is inevitable that these fans will stand in, walk through, or spill beer in bunkers that are outside the ropes. Some fans were even seen setting up lawn chairs in these bunkers. Even as Johnson was setting up to hit his ball, there were dozens of fans no more than five or six feet away from Johnson standing in the very bunker from which Johnson was hitting. It is almost impossible to imagine any other tournament where spectators are allowed to stand in the same bunker as a player
as he is hitting the ball.

At every tournament on its schedule, the PGA Tour makes local rules in light of the fact that galleries, grandstands, and television camera towers alter the way a course would normally be played. The PGA should have done the same thing at Whistling Straits, especially considering how in 2004, Stuart Appleby was penalized twice in a very similar situation. The Rules of Golf have a provision for certain sandy areas of the course to be deemed “waste areas” or “waste bunkers” that are not considered hazards, where players are allowed to ground their clubs before playing. The PGA could have avoided this entire controversy by declaring all bunkers “outside the ropes” to be waste
bunkers, since these bunkers would have spectators walking in and out of them all week.

It is not difficult to see how Johnson did not realize that his ball lay in a bunker. Neither he nor his caddie realized it. His playing partner Nick Watney did not realize it. David Feherty, a long-time
professional golf commentator walking with his group, did not realize it. The TV announcers watching on their monitors while describing Johnson play his shot did not realize it. Every week on the PGA Tour, golfers play shots from similar lies where spectators had trampled the tough down to just bare dirt. Whistling Straits is adjacent to Lake Michigan, and as such has sandy areas throughout the course, and not just in the bunkers.

The only person who seems to have realized Johnson’s mistake immediately was David Price, the rules official walking with Johnson’s group. The PGA Tour often has rules officials walking with the final
pairings so that any rules questions can be answered expeditiously, as well as preventing players from unknowingly making any serious breaches of the rules. Without overstepping his role, there were many ways in which Price could have better handled the situation. For instance, Price could have spoken to the course marshals to move the spectators standing the bunker in a manner loud enough so that Johnson could hear it. Even if he did not do that, the least Price should have done was to clear enough room for Johnson to see that his ball was indeed lying in a bunker. Price’s mistake is clearly evident when we think about what would have happened if Johnson had made his par putt and celebrated thinking he had won – Price would have had to interrupt his celebration to inform him of the bad news.
Lost on all of the controversy was the conduct of Johnson, who took the bad news as professionally and courteously as could be expected of anyone. Johnson had another heartbreak previously in the year at the US Open, when he could not hold a three shot lead on the final day. We can only hope that Johnson is able to overcome this double dose of major setbacks in his caree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PGA 투어에서 홀인원을 가장 많이 기록한 선수는 누구일까? - 연재2 조희선 2017-12-22 103
24 홀인원 연재1- 홀인원 확률을 높이는 법과 명당은 있을까? 조희선 2017-12-14 130
23 흑인 최초의 PGA 멤버, 찰리 시포드 " Just let me play" 조희선 2017-12-06 149
22 타이거우즈,음주운전혐의 조사 file pgamedia 2017-06-05 761
21 2017년의 골프업계의 미래는? 발행인 양규철 [1] pgamedia 2017-01-06 1514
20 대통령에 당선된 트럼프,, file pgamedia 2016-12-08 1334
19 골프 산업의 문제점들 pgamedia 2016-08-23 2336
18 프로골퍼 배상문 현역 입대 후 2017년 PGA복귀를 꿈꾸다 file 편집국 2015-11-28 3130
17 '2등'의 아이콘 케빈 나 file 편집국 2015-10-28 3184
16 밥 바이맨 PGA 투어 선수 출신의 골프아카데미(Bob Byman)이미선 기자 file pgamedia 2014-12-16 4651
15 유명 골프 부모가 장애인 인가? file pgamedia 2014-09-10 4371
14 California High School Golf Championship Individual Winner Jack Chung, Enrolls in Cal State Long Beach file pgamedia 2013-07-24 8078
13 뉴저지 사립학교 골프챔피언쉽 우승 박소윤양 file pgamedia 2011-06-14 6914
12 보내주신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pgamedia 2011-05-24 6023
11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의 차이/발행인 양규철 컬럼 pgamedia 2011-02-08 5929
10 새해를 맞는 마음/발행인 양규철 pgamedia 2011-01-02 5964
9 골프 이야기 2 file webstaff 2010-11-08 6013
» 더스틴 존슨의 페널티 상황은 PGA 가 예방했어야 /발행인 양규철 file pgamedia 2010-09-02 5749
7 란초 산타페 의 브릿지 골프 클럽 pgamedia 2010-08-29 5088
6 전복의 미학-The Beauty of an Overturned Victory/by James Lee pgamedia 2010-04-27 5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