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뉴저지 사립학교 골프챔피언쉽 우승 박소윤양

조회 수 6914 추천 수 0 2011.06.14 07:54:05


reporter_column_02.jpg

아름다운 꿈이 있어서 힘들지 않아요

뉴저지주 사립고등학교 챔피언쉽 우승

“It’s not hard because I have precious dreams”

Ann Park claims a victory at the New Jersey Prep State Girls’ Golf Championship

 

미국이민 4년반 정도 생활했지만 학교에서는 전교3위를 놓친적이 없고 골프시작 3년만에 뉴저지 사립학교 골프 챔피언쉽인 뉴저지 프렛(Prep)챔피언쉽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에서 우승하는 쾌거를 이뤄낸 박소윤(미국명 Ann Park) 꿈을 위해 미국에 와서 중학교에 입학한 이후에는 친구와 어울려 본적이 없다고 말한다.

It’s only been four and a half years living in the U.S., but So-Yoon Park (American name: Ann Park) has never missed #3 ranking in the academic performance. In addition, after three years of playing golf, she recently won the champion in both individual and team games in the New Jersey Prep State Girls’ Golf Championship, a NJ private school’s golf championship. She says she has not spent time with her friends since she has entered the middle school in the U.S., all to focus on accomplishing her dreams.   

 소윤양이 처음 골프를 시작한 것은 어바인에서 청소년 골프 꿈나무들을 발굴해 오랬동안 지도해온  박성우 프로를 만나면서 부터였다.소윤양은 골프를 시작했고 하면 할수록 골프가 재미 있었다.

그러나 소윤양은  골프 때문에 학교 공부에 소홀할까 스스로 다짐하면서 공부를 더욱 전념했고 골프를 병행했다. 얼바인  사우스 레이크 중학교에 다니면서 전교1등을 놓친적이 없는 소윤양은 캘리포니아를 떠나 뉴저지에 있는 브레어 아카데미(Blair Academy) 장학금을 받고 입학했다.

Ann Park started playing golf for the first time when she met the professional golfer, Sung-Woo Park who has been teaching golf for many years to juniors with exceptional ability. She found golf more interesting and fun as she learned more. In order to enjoy playing golf, she focused harder on her academic performance. Never having missed the #1 ranking while attending South Lake Middle School in Irvine, she entered Blair Academy in New Jersey with scholarship.   

브레어 아카데미는 4 전교생이 5백여명 정도 되는 명문 사립학교로 천여명이 원서를 내고 백명 조금 넘는 학생들이 입학하게 되는 우수한 사립학교이다.

학교에는 9 골프 코스가 있어서 선수들이 연습하는데 도움이 되고 학교 졸업후 학생들은 아이비 리그를 비롯한 명문대학교에 100%가까이 입학한다.

소윤양은 캘리포니아에 있는 스텐포드 대학 입학을 목표로 공부하고 있다,

브레어 아카데미에는 남자골프부가 창설 된지는 오래 되었지만 여자부가 창단된 것은 불과 2년이 조금 넘어 학교에서 여자부는 관심이 대상이 되지못했었다.

Blaire Academy is a highly prestige private high school with an enrollment of about 500 students for grades nine through twelve. It is a very competitive program that only selects a little over 100 students from about 1000 applicants. The school has a nine-hole golf course allowing its students to practice. The school’s ivy-league and top university admission rate is close to 100% and Ann Park is aiming for Stanford University. The Blaire girls’ golf program was established only about two years ago and hasn’t been much under the spotlight unlike the Blaire’s boys’ golf which has been around for quite a while.     

 reporter_column_03.jpg

 

Blaire Academy

이번 대회우승은 창단2년을 갓넘긴 여자부의 8 학생들이 이루어낸 쾌거로 소윤양이 중심에 있었기에 가능했다.

대회가 끝난 직후 방학이 되어 집이 있는 캘리포니아로 돌아와 가장 먹고 싶은 것이 김밥이었다.

This tournament victory was a great accomplishment for 8 students of the girls’ golf and Ann Park’s performance made this win possible. Her most craved food when she came back to her California home during a school recess was Kim-Bob.  

재학생 70%학생이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공부를 하는데 학교근처에는 식당이 없다. 자동차로 30 정도는 나가야 하는데 기숙사 에는 자동차를 가지고 있지 못하게 하기 때문에 학생들은 어디도 갈수 없어 항상 한국 음식과 가족들을 그리워하며 공부 해왔기 때문이기도 하다.

70% of the enrolled students live on campus and there are no restaurants near the school. Since the school forbids its students from having a car, students have no choice but to just miss their home food and their families.  

95년에  서울에서 출생해 16살인 소윤양은 청소년기의 유혹이 많은 때에  타국에 와서 가족들과 떨어져 어려운 유학생활을 하고 있지만 무엇이든지  스스로 극복 해야 한다는 자신과의 약속을 위해 노력한다고 한다.이는 소윤양에게는 자신이 그리는 소중하고 아름다운 꿈이 있기 때문이란다.
 reporter_column_04.jpg

Born in 1995 in Seoul, 16-year old Ann Park now living apart from her family says she tries to keep a promise with herself that she will overcome whatever the hardship there may be. This, she says, is because she has precious and beautiful dreams.  

승환 조서원 사이에 12녀의 장녀인 소윤양에 대해 박성우 프로는 아직은 경험이 적어 게임의 정교함이 떨어지는 면이 있지만 골프에 대한 열정이 있고 무엇보다 학교생활에 충실해 최상위 성적을 내면서도 골프에 대한 가능성이 높아 원하는 대학입학은 물론 소윤양의 미래는 너무 밝다”. 말하고  스스로 노력하는 소윤양을 보면서 보람이 크다”. 말한다.

“She lacks a little on preciseness of short games due to lack of experience but her passion for golf while maintaining her great academic performance which will allow her to go to the university of her choosing shows that her future, whichever she may choose, is bright,” said the pro golfer Sung-Woo Park about Ann Park, the oldest daughter of the three children between Seung-Hwan Park and Su-Won Choi. He added, “It’s rewarding to see her put so much effort on her own.”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PGA 투어에서 홀인원을 가장 많이 기록한 선수는 누구일까? - 연재2 조희선 2017-12-22 103
24 홀인원 연재1- 홀인원 확률을 높이는 법과 명당은 있을까? 조희선 2017-12-14 130
23 흑인 최초의 PGA 멤버, 찰리 시포드 " Just let me play" 조희선 2017-12-06 149
22 타이거우즈,음주운전혐의 조사 file pgamedia 2017-06-05 760
21 2017년의 골프업계의 미래는? 발행인 양규철 [1] pgamedia 2017-01-06 1514
20 대통령에 당선된 트럼프,, file pgamedia 2016-12-08 1334
19 골프 산업의 문제점들 pgamedia 2016-08-23 2336
18 프로골퍼 배상문 현역 입대 후 2017년 PGA복귀를 꿈꾸다 file 편집국 2015-11-28 3129
17 '2등'의 아이콘 케빈 나 file 편집국 2015-10-28 3183
16 밥 바이맨 PGA 투어 선수 출신의 골프아카데미(Bob Byman)이미선 기자 file pgamedia 2014-12-16 4650
15 유명 골프 부모가 장애인 인가? file pgamedia 2014-09-10 4371
14 California High School Golf Championship Individual Winner Jack Chung, Enrolls in Cal State Long Beach file pgamedia 2013-07-24 8078
» 뉴저지 사립학교 골프챔피언쉽 우승 박소윤양 file pgamedia 2011-06-14 6914
12 보내주신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pgamedia 2011-05-24 6022
11 필 미켈슨과 타이거 우즈의 차이/발행인 양규철 컬럼 pgamedia 2011-02-08 5929
10 새해를 맞는 마음/발행인 양규철 pgamedia 2011-01-02 5963
9 골프 이야기 2 file webstaff 2010-11-08 6013
8 더스틴 존슨의 페널티 상황은 PGA 가 예방했어야 /발행인 양규철 file pgamedia 2010-09-02 5748
7 란초 산타페 의 브릿지 골프 클럽 pgamedia 2010-08-29 5087
6 전복의 미학-The Beauty of an Overturned Victory/by James Lee pgamedia 2010-04-27 5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