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UL 인터내셔날 크라운 대회 둘째날 선수 인터뷰

LPGA 조회 수 1794 추천 수 0 2016.07.22 15:13:36

UL 인터내셔날 크라운 대회 둘째날 선수 인터뷰

 

유소연/김세영
Q. 오늘 경기 소감을 말해달라
유소연 : 솔직하게 말해서 지긴했지만 우리 둘 다 어제 경기내용이 오늘보다 나았던 것 같다. 어쨌든 오늘 팀워크가 진짜 좋았는데 버디를 많이 하지 못한 것은 아쉽다. 좀 더 일찍 끝낼 수 있었던 경기를 살리지 못했다.

 

Q. 오늘 유소연/김세영 선수 조는 좋았지만 다른 조는 좀 아쉬웠다. 현재 이 조합에 만족하고 있는가? 이 상태를 계속 유지할 생각인가?
유소연 : 플레이하는 것을 지켜보지 못했기 때문에 희영 언니와 인지의 팀에 대해 얘기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우리 두 사람은 서로의 팀워크에 만족하고 있는 것 같다. 오늘 서로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내 생각에는 뭔가 세영이한테 좋은 방향으로 작용했고 우리 둘 다 편안하게 경기를 치를 수 있었다. 아무래도 감정이 격한 상태에서는 경기를 즐길 수 없는데, 둘 다 성격이 잘 맞아서 그런지 경기를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 그런 점이 경기에 도움이 많이 된다.

 

Q. 평소 다른 대회를 치를 때보다 이번 주에 더 공격적으로 플레이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김세영 : 공이 놓인 상태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이번 주는 공격적으로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Q. 이런 경기 방식이 좋은가? 국가 간에 팀을 이루고 매치 플레이를 하는 것이 어떤 것 같은가?
유소연 : 포섬 방식으로 경기를 치르면 더 재미있을 것 같다. 포볼 방식은 경기 시간이 정말 길어지는데, 포섬방식은 좀 더 다양하고 재미있는 상황들을 볼 수 있는 것 같다. 
예를 들어 한 선수가 티샷을 미스해서 러프로 보내더라도 다른 선수가 그걸 잘 커버해서 기적같은 샷을 만들 수 있다. 내 생각에는 포섬방식으로 경기를 치르면 더 재미있는 대회가 될 것 같다.

 

양희영/전인지
Q. 오늘 경기 소감

전인지 : 전반에 제가 버디펏을 성공 못했던게 아쉬웠다. 후반에는 좀 더 적극적으로 버디를 노렸고, 15번 홀에서 거의 홀인원을 할 뻔하면서 버디를 잡았다. 뭔가 터닝 포인트를 만들고 싶었는데,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오늘 전반적으로 대만 선수들이 퍼팅을 잘 했다. 저 선수들이 이길 수 있었던 이유가 그린에서의 플레이가 아닌가 한다. 오늘의 패배를 발판삼아 내일 경기를 준비해야 할 것 같다.

 

Q. 전인지 선수의 말처럼 오늘은 퍼팅 귀신들과 플레이를 한 것 같다.
양희영 : 전반에 칠 때 대만 선수들이 서로 주고받으면서 따라붙기가 힘들었다. 내가 드라이버가 많이 나가서 짧은 아이언을 잡을 기회가 많았는데, 그런 기회를 버디로 살리지 못해서 아쉽다.

 

Q. 오늘 보완해서 경기를 해야할텐데, 어떤 점이 필요한가?
양희영 : 퍼팅 연습을 좀 해야할 것 같다. 지금 연습 그린으로 가야겠다.

 

Q. 내일도 페어링이 같은가?
전인지 : 맞다. 그렇게 얘기가 된 상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PGA USGA와 R&A, 싱글 월드 핸디캡 시스템 개발을 위해 Handicap Authorities와 협력 pgamedia 2017-05-18 900
85 LPGA 세계 여자 아마추어 랭킹1위,한나오설리반. file pgamedia 2016-10-05 2065
84 LPGA LPGA KEB하나은행 챔피언십, 12명의 KLPGA 출전선수 확정 file pgamedia 2016-09-12 2107
83 PGA Subject리우에서 116년만에 부활한 올림픽 골프 file pgamedia 2016-09-08 1895
82 NATION WIDE Nike Golf Shut Down It's Golf Club Business file kyul 2016-08-08 1942
» LPGA UL 인터내셔날 크라운 대회 둘째날 선수 인터뷰 file pgamedia 2016-07-22 1794
80 LPGA 제목UL 인터내셔날 크라운 첫째날 선수 인터뷰 file pgamedia 2016-07-21 1753
79 LPGA 2016 UL 인터내셔날 크라운 국가별 시드 및 선수 최종 확정 file pgamedia 2016-07-05 2002
78 PGA 116회 US 오픈,메이저 한 달성 더스틴 존슨 file pgamedia 2016-07-05 1753
77 LPGA 숖라이트 LPGA 클래식,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2년 연속 우승 file pgamedia 2016-06-08 2419
76 PGA 2017년, 프레지던츠컵의 주장 닉 프라이스와 스티브 스트릭커 임명 file pgamedia 2016-05-05 2520
75 PGA 10년동안 프로로 활약 하면서도 늘 부족했던 강성훈 file pgamedia 2016-03-04 2500
74 PGA 올림픽 대한민국 남자 골프팀 감독, 최경주. file pgamedia 2016-03-04 2586
73 LPGA 올림픽 골프 한국대표티 감독 박세리 file pgamedia 2016-02-19 2487
72 LPGA 한국을 평정한 전인지, LPGA ‘루키’로 미국진출 file 편집국 2015-12-23 3120
71 PGA 2015년, PGA의 새로운 ‘빅3’ 편집국 2015-12-22 2875
70 PGA 40세 생일을 앞둔 타이거 우즈, 복귀 미정 file editor 2015-12-03 3423
69 LPGA [쳄피언스 트로피] LPGA팀, KLPGA팀에게 14점으로 승리 file editor 2015-11-30 3272
68 PGA R&A 와 미국골프협회, 공동으로 발표한 아마추어 관련 2016년 신규 규정 pgamedia 2015-11-06 4337
67 LPGA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 올 시즌 최악의 성적거둬 editor 2015-10-29 3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