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레스테레오스 생일에 존 람,마스터를 지배

On Ballesteros’ Birthday, Rahm Becomes the Fourth Champion From Spain

When Jon Rahm came through the 13th and 14th holes early Sunday evening at Augusta National, playing them superbly, the clock had just passed midnight in his Spanish hometown of Barrika, a village of 1,500 in Basque country. That time zone reality was fitting, because Rahm had just effectively put the 87th Masters Tournament to bed.

On the newly lengthened par-5 13th, Rahm powered a draw around the corner with his compact swing, a quick one-two of force, leaving him only 198 yards to the green. From there he made a stress-free birdie to maintain a three-stroke lead. On No. 14, from 140 yards in the second cut right of the fairway, Rahm’s 8-iron approach landed left of the flagstick but grabbed, the ball rolling just where he wanted it, as if he were using a remote control. Cozy to the cup.

Another birdie. A four-stroke lead with four holes to play. One strong arm in one silky sleeve of the Green Jacket.

It was all formalized a short while later, a lengthy day featuring some twists ultimately concluding with an unsurprising ending: Rahm winning his first Masters in his seventh attempt. A final-round 69 did the trick as Rahm became the fourth golfer from Spain to slip into a Green Jacket, joining Seve Ballesteros and Jose Maria Olazabal, both two-time champions, and Sergio Garcia.

The latest Spanish superstar finished at 12-under 276, four strokes ahead of Brooks Koepka, whom he dueled with for the final 36 holes, and three-time champion Phil Mickelson, who soared up the leader board at age 52 with a closing 65, his lowest final round in 30 Masters appearances.

Rahm’s second major title came 40 years after Ballesteros won at Augusta National for the second time and on what would have been the iconic golfer’s 66th birthday. Rahm knew of the timing, and so did some in the gallery who called out “Seve!” as emotional encouragement to Rahm.

When Rahm debuted at the Masters in 2017, he said, “Seve is my ultimate reference.” At age 28, Rahm, who returns to No. 1 in the world with his win, already has taken up plenty of space himself on golf’s shelf of memorable players. He will leave down Magnolia Lane with four victories so far this season, duplicating what 2022 champion Scottie Scheffler achieved last year.

“This one was for Seve,” Rahm said of the Spanish legend, who died of cancer in 2011. “I know he was out there helping, and help he did.”

Rahm did something at Augusta National that only Sam Snead had done, back in 1952: make a double bogey on the first hole of the Tournament and go on to victory 71 holes later.

Masters Money: How much the top LIV pros made

Last week’s Masters featured a deserving champion in Jon Rahm, who reclaimed the No. 1 ranking with his victory.He also earned $3.24 Million for his win, a record sum for the Masters.

Rahm has been a stalwart for the PGA Tour in its battle with LIV Golf, declaring his loyalty to the Tour and becoming one of its primary player spokespeople along with Rory McIlroy.

But this year’s tournament wasn’t restricted to PGA Tour pros. In the first Masters since the creation of LIV,18 LIV Pros competed for the green jacket this week.

While two of them withdrew from the tournament (Kevin Na and Louis Oosthuizen) and some missed the cut and received $10,000 (such as Bryson DeChambeau and Sergio Garcia), other LIV pros did quite well, but none better than Phil Michkelson and Brooks Koepka, who ended Sunday locked at eight under for runner-up finishes.

Mickelson and Koepka shared the second- and third-place prize money as a result, each walking away with $1.584 million. Here’s a complete list of how much money each LIV pro made at the Masters

LIV Golf Masters prize money

(리브 골프 선수들의 마스터스 참가 후 얻은 상금)

Phil Mickelson          $1.584 million (T2)

Brooks Koepka         $1.584 million (T2)

Patrick Reed             $744,000 (T4)

Jaoquin Niemann      $324,000 (T16)

Harold Varner          $119,700 (T29)

Cam Smith               $92,880 (T34)

Talor Gooch             $92,880 (T34)

Abraham Ancer         $75,600 (T39)

Mito Pereira             $63,000 (T43)

Dustin Johnson         $48,060 (T48)

Thomas Pieters         $48,060 (T48)

Charl Schwartzel       $47,160 (T50)

Jon’s Bio

Birthplace: Barrika, Spain

Residence: Scottsdale, Arizona

Education: Arizona State University

Jon Rahm is making his seventh Masters appearance. He has four top-10 finishes in his six starts at Augusta National and has yet to miss a cut. Has wins in Maui, La Quinta and Los Angeles in 2023 as well as additional top-seven finishes in San Diego and Phoenix. In 2022, he won three times worldwide with victories in the Mexico Open, Spanish Open and the DP World Tour’s season finale in Dubai and qualified for the Tour Championship at East Lake for a sixth consecutive year. The 2021 U.S. Open champion is on a short list of men and women to be ranked No. 1 in the world as an amateur and as a professional. Also last year, he and wife Kelley welcomed their second child, a son named Eneko Cahill.

,

스페인 출신으로는 네 번째 그린 자켓의 주인공

존 람이 마지막날 저녁에 오거스타 내셔널의 13번 홀과 14번 홀에서 선전하며 리더 보드 앞쪽에 오르고 있을 무렵 그의 고향인 스페인 바스크 지방의 작은 마을 바리카라는 1,500명의 주민이 사는곳으로 이때에 시간은 자정을 넘기고 있었다. 람은 87회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효과적으로 마무리하고 있었고 그 시간대의 주민들은 감격하기에 적절했다. 왜냐하면 새롭게 연장된 13번 홀의 파-5에서 람은 간결한 스윙으로 골프볼을 코너 주위로 파워 있게 그리고 빠르게 날렸고 그린까지 단 198야드만 남겼고 람은 그 홀에서 스트레스 없이 버디를 만들어 세계 기록을 유지했다. 14번 홀에서는 140야드 거리에서 람의 8번 아이언으로 공이 코스 밖의 세로 잔디에 착지하였지만, 바로 깃대 왼쪽에 보내 공이 원하는 위치로 굴러가게 했다. 마치 원격 제어를 사용하는 것처럼 완벽하게. 홀 컵 가까이로 보냈다. 또 다른 버디 만들었고 람은 4홀을 남겨두고 4타차로 앞섰다. 초록색 자켓의 부드러운 소매에 한 손을 놓았다. 잠시 후에 이 모든 것이 공식화되었다. 몇 가지 꼬리표가 있기는 했지만 긴 하루가 끝나고, 예상 가능한 결말로 마무리 되었다. 마침내 람이 그의 일곱 번째 시도에서 첫 번째 마스터스를 차지한 것이었다. 최종 라운드 69타로 큰 일을 해내고 만것이다. 람은 스페인 출신의 골퍼 중 네 번째로, 세베 발레스테로스와 호세 마리아 올라자발, 그리고 세르히오 가르시아와 함께 그린 자켓을 입은 선수가 되었다.

마스터스 상금: 상위 LIV 프로들이 얼마나 벌었는가 지난 주의 마스터스에서는 우승을 차지한 존 람이 마스터스 최고의 상금인 3백24만 달러를 획득하였다. 이는 마스터스 역사상 최대 상금이다. 그는 이로써 No. 1 랭킹을 되찾았으며, PGA 투어와의 전쟁에서 투어를 위해 충성을 다하고 있으며 로리 맥길로이와 함께 주요한 선수의 대변인이 되었다. 하지만 올해의 마스터스는 PGA 투어 프로들에게만 한정되지 않았다. LIV 골프의 창설 이후 처음으로 18명의 LIV 프로가 이번 주에 그린 자켓을 두고 경쟁했지만 이들 중 케빈나와 루이스 오치젠 두 명이 대회에서 기권했고 또 브라이슨 데샴보와 세르히오 가르시아등 일부는 컷을 넘기지 못하고 1만 달러의 상금만을 받았다. 그러나 다른 LIV 프로들 중에는 필 믹켈슨과 브룩스 캡카가 두 번째와 세 번째로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믹켈슨과 켑카는 둘 다 2~3위의 상금을 나누어 가졌으며, 각각 1백58만4천 달러를 가져갔다. 이곳에는 마스터스에서 각 LIV 프로가 얼마나 많은 상금을 획득하였는지에 대한 완전한 목록이 있다.

존 람은 마스터스 대회에 7번째 참가했었다. 그는 6차례의 오거스타 내셔널에서 4번의 상위 10위 안에 들며 단 한 번의 컷 미스도 없었다. 그는 또한 2023년에는 마우이, 라 퀸타, 로스앤젤레스에서 3번의 우승을 차지하였고, 산디에고와 피닉스에서 상위 7위 안에 들었다. 2022년에는 멕시코 오픈, 스페인 오픈, DP 월드 투어의 시즌 결승전인 두바이에서 3번의 세계적인 승리를 차지하고, East Lake에서의 투어 챔피언십에 6년 연속으로 참가 자격을 얻었다. 2021년 미국 오픈 챔피언은 아마추어로서와 프로로서 세계 랭킹 1위에 이름을 올린 남녀 몇 안 되는 선수들 중 하나이다. 또한 지난 해에는 부인 켈리와 함께 두 번째 아이인 에네코 카힐가 태어났다. 존은 스패인의 바리카라는 작은 마을에서 출생해 아리조나 주립대학교를 졸업했다. 현재는 아리조나 스캇스 데일에 살고 있다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