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quaring the Clubface/Dr Mac Powell Ph.D/PGA Master

Author
kyu yang
Date
2019-01-10 19:39
Views
256
Squaring the Clubface
In a previous article for Golf Champions Magazine, I shared that Ben Hogan famously said that confidence was created by a square clubface. During the past two decades, research on ball striking has confirmed the importance of squaring the clubface to the target line is the most critical factor in getting the ball to the target and that as much as 75% of ball flight is determined by the clubface.
For this month's article, I'd like to share two drills that can assist you in keeping the clubface more properly square at impact.
Before turning to the drills, it’s important to remember that the grip, grip pressure, and keeping your wrists and forearms firm significantly impact how the club is reacting at the bottom of the swing. We won’t spend a significant amount of time on this, but getting the hands set properly on the club where both are working in concert with one another is critical, and maintaining constant grip pressure in the fingers and forearms can help prevent throwing and flipping the clubhead. Grip and grip pressure are critical if the club is to rotate open and shut consistently (which is required to square the clubface at impact).
Let’s review a couple of drills to help build consistency in squaring the clubface.
Payne Stewart and I shared a coach (Sam Reynolds) who gave us both the same drill to use in warm-up to help us “feel” how the club rotates open and shut throughout the swing. We’d tee up a ball on the range and with our driver and try to hit the ball exactly fifty yards at a very small target. If we were able to hit the ball straight and at that precise distance, we’d hit our next ball ten yards farther. If we were able to hit that ball straight and at precisely that distance, we’d hit the next ball ten yards farther still. If we weren’t able to do that, we’d subtract ten yards from the next shot. We’d work through that drill until we could hit a driver straight up to our maximum distance (Payne could hit it farther than I could). Sometimes it would take a few minutes to work through this drill and at other times it would take a painfully long time. What you’ll quickly feel is how the hands and body work together to square the clubface (and how the length of the swing and tempo impact work in concert with the body to get the clubface opened and closed properly). If you can master this drill, you’ll be hitting the ball better no matter your level of play.
The second drill is one that PGA Professional Jamie Mulligan taught me in a lesson almost two decades ago. On the range, take turns hitting golf balls with one hand. Alternating between shots which hand you use. Use the fullest swing you can while still making reasonably good contact with the ball. What I’ve found working with students is that there tends to be a dominant hand, and that players can hit it well with one hand on the club, but poorly with the other. And that’s a problem. Both of the hands need to work together. Once you’ve got the hang of it, hit one ball with just your left hand on the club, hit one ball with just your right hand on the club, and then hit the final ball with both hands on the club. Repeat this drill until you can consistently square the clubface no matter which or how many hands you’ve got on the club.
In conclusion, nothing is more important in ball striking than squaring the clubface to create confidence and deliver the ball to the target. Spend time perfecting your grip and the grip pressure to release the club properly, and make sure that the forearms are firm through the swing to ensure that the club is delivered square to the target line every time. Practice the two drills above and you’ll see the ball working straight down your target line for years to come.
클럽페이스를 정면으로 향해야

골프 챔피언 매거진의 이전 기사에서 벤 호간 (Ben Hogan)은 자신감이 스퀘어 클럽 페이스 (clubface)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고 유명한 이야기를 했다. 지난 20 년 동안 볼 타격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클럽 페이스를 타겟 라인으로 스퀘어 링하는 것이 타겟에 도달하는 데 가장 중요한 요소이며 볼 비행의 75 %가 클럽 페이스에 의해 결정된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이번 달 기사에서는 클럽 페이스를보다 적절히 정면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되는 두 가지 연습 방법을 공유하고자 한다.
연습을 시작하기 전에 그립력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손목과 팔뚝을 단단히 고정하는 것이 스윙의 첫단계에서 클럽이 어떻게 반응 하는지를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이것에 상당한 시간을 할애하지는 않겠지 만, 두 클럽 모두 서로 협력하는 상태에서 제대로 그립을 잡는 것이 중요하며, 손가락과 팔뚝의 일정한 그립감을 유지하면 던지기와 뒤집기를 방지 할 수 있다 클럽 헤드 그리고 그립과 그립 압력은 클럽이 항상 회전하고 닫을 때 (충돌시 클럽 페이스를 사각형으로 만들어야하는 경우) 중요하다.
클럽 페이스를 일관성있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되는 몇 가지 훈련을 살펴 본다.
Payne Stewart와 필자는 Sam Reynolds 코치를 초청하여 워밍업에 사용하는 동일한 연습을 실시해 클럽이 회전하는 방식을 "느끼게 하는 " 데 서로간에 도움을 주었다. 우리는 타겟과 드라이버에 공을 타겟팅하고 아주 작은 표적에서 공을 정확히 50 야드 치려고한다. 우리가 공을 똑바로 그리고 정확한 거리로 칠 수 있다면, 우리는 다음 공을 10 야드 더 멀리 치게 될 것이다. 만약 우리가 그 공을 똑바로 그리고 정확히 그 거리에서 칠 수 있다면, 우리는 다음 공을 10 야드씩 멀리 더 멀리 치게 될 것이다. 우리가 그걸 잘할수 없다면, 그 다음샷 에서 10 야드를 적게 치고 최대 거리까지 똑바로 드라이버를 칠 수있을 때까지 그 연습을 통해 익숙하게 해야 할것이다 (Payne은 내가 할 수있는 것보다 더 멀리 칠 수 있다). 때로는이 훈련을 통해 익숙하게 되는데 몇 분이 걸릴 것이고 또 어떤사람은 안타깝고 고통스럽게 오랜 시간이 걸리기도할것다.이러한 느낌을 빨리 느낄 수있는 것은 손과 몸이 클럽 페이스를 정사각형으로 함께 움직이는 방법 ,(그리고 클럽 페이스가 적절히 열리고 닫히기 위해 몸과 협동하여 스윙과 템포의 길이가 어떻게 작용하는지)이다. 이 훈련을 마스터 할 수 있다면, 플레이 레벨에 상관없이 볼을 정확하게타겟을 향해 더 잘 치게 될 것이다.
두 번째 훈련은 PGA 프로페셔널 인 Jamie Mulligan이 거의 20 년 전에 교훈으로 가르쳐 준 것이다. 한 손으로 차례대로 골프 공을 치는 연습을 해보라. 사용하는 손발을 번갈아 가며. 볼이 맞는 상태를 유지하면서 가능한 한 최대한의 스윙을 사용해보라. 클럽을 쥐었을때 어느 한 손은 잘 칠 수 있지만 다른 손은 잘 않맞는다는것을 느끼게 될것이다.그것은 스윙의 문제이기도 하다. 두 손 모두 함께 볼을 쳐야 하지만 일단 왼손으로1 개의 공을 명중하고, 그다음 오른손으로 1 개의 공을 맞추고, 그 후에 클럽을 양손으로 잡고 마지막 공을 쳐보라. 골프 클럽에 어느 손을 가지고 사용하든지간에 클럽 페이스를 일관되게 정할 수있을 때까지 이 드릴을 반복하라.
결론적으로, 공을 타격하는 데있어 클럽 페이스를 스퀘어링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립력과 그립력을 완벽하게 발휘하여 클럽을 적절히 풀어주는 시간을 보내고, 팔을 휘두르는 순간에 팔을 단단히 고정시켜 클럽이 매번 타겟 라인에 정사각형이 되도록하라. 위의 두 가지 훈련을 반복해 연습하면 볼이 목표 라인을 따라 똑바로 작동하는 것을 몇년 동안은 볼 수 있을것이다.